---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서울 출장 (135)

2018.03.08 14:16

文學 조회 수:21

수정 작업 : 예나 지금이나 일거리를 물어 오는 게 힘든 게 사실입니다. 어제 서울로 출장을 나갔는데 사실은 S.W 라는 곳은 이 업계에서 내노라하는 중견업체였지요. 그리고 사장이 직접 전화를 하여, 기계를 찾는 것처럼 굴었음로 찾아가지 않을 수 없었고 어제 갔었지만 기계를 새로 의뢰한다는 소리는 전혀 입 밖에도 내 놓지 않았고요. 그만큼 관심이 없었던 것입니다. 세 번째 찾아간 발안의 D.J 이라는 곳이 오히려 용이했답니다. 수 개월 전에 맞춘 기계의 성능을 개선해주려고 찾아 갔지만 오히려 횡재를 얻었으니까요. 3,000만원짜리 기계를 계약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먼저 납품한 기계를 회수한다는 조건이 걸려 있었지요. 그러므로 1,500만원이었고 그것도 할부라는 데 조건이이 걸렸습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기계 제작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는 거론하지 않아도 되겠지만...


1. 아침부터 진눈깨비처럼 눈이 내렸는데 밤새 비가 눈으로 바뀌면서 눈으로 뒤 덮인 세상이 밝아 왔다.


2. 앞으로는 일요일마다 글을 수정하는 작업을 할 예정이다.


3. 내가 출장을 나가는 이유는 무엇보다 새로운 일감을 얻기 위해서라고 하는 편이 나았다. 그리고 두 번째 찾아간 S.W 라는 거래처에서는 환영 받지 못했지만 세 번째 발안의 D.J 이라는 곳에서 기계를 주문 받게 된 것이다.

 

4. 모친의 상태가 매우 위급함으로 바뀌었다. 요양병원 중환자실에서 간호사로부터 전화가 왔는데 하루 이틀을 넘기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통보한다고 했다. 며칠 전에 막내와 묘지 안장, 장례식장에 대하여 얘기 한 적이 있었다. 그렇지만 서로 의견 차이를 보였고 그로인해서 크게 다투었는데 모두 언성이 높아져서 의견충돌로 인하여 대화를 더이상 할 수 없게 된다. 1톤 화물차를 타고 대전역까지 가면서 모친이 곧 사망할 것 같다는 점을 주지하였는데...

  서로 말이 통하지 않게 되었고 그로인해서 차 안에서 게속 동문서답을 늘어 놓는 꼴이었다.

  내가 제시하는 내용은 이곳 옥천에서 장례식을 치르는 점과, 묘지를 군서 산밭으로 정하겠다는 것인데 자신의 생각은 듣지도 않고 일방적이라고 하면서 부친이 계신 임실 국립묘지와 세 째가 주장하는 대전에 있는 장례식장을 고집하는 것이었다.

  그럼, 그렇게 하되 모두 둘이서 주관하도록 하고 앞으로는 명절날에 찾아오는 것도 금하게 될 것이라고 내 입장을 밝혔다. 이무래도 장남으로서 내가 내 놓는 카드에 무칙임하게 물에 물탄듯 불에 술 탄듯 빈 소리를 하는 막내 동생에 대하여 지금까지 상당하게 거리감을 두워 왔던 게 다시 불거져 버렸다.

  모든 것을 거부하는 태도.

  정황상 가장 나은 방법임에도 불구하고 지래 짐작하는 것이,

  "나중에 묘 자리에 풀을 깍으러 오지 않는다고 할 거 아니냐?" 였다.

  왜, 정해 놓지도 않은 사실을 미리 짐작으로 말할까? 그렇다면 나도 앞으로 장남으로서 모든 짐을 내려 놓을 것이라고 말해 두웠다. 너희들이 다 알아서 하라는 듯이...

  그것은 곧 단절을 뜻했다.

  형제라고 해 봤자, 지금껏 일방적으로 내가 희생하고 봉사해 왔던만큼 앞으로는 그런 무한정한 희생을 하지 않겠다는 뜻이기도 했다.


  모친이 작고한 뒤의 형제들 간의 관계.

  내가 장남으로서 무조건 명절 때마다 음식을 장만하고 동생과 조카들이 함께 귀성을 한다는 점도 귀찮았다. 낸 들 무조건 이해하고 동생이라고 받아 들이는 것도 무의미하였는데 그것은 아무런 뜻도 없다는 게 정확한 논리였다. 부모가 계실 때야 아무런 불만도 없이 그냥 받아 들였지만 지금은 동생들이 싫어졌다. 그건 예전처럼 동생을 위해서 희생할 수 없다는 나름대로의 실리적인 부분이 며칠 전에 막내가 왔을 때 비로소 이런 게 아니었구나! 하는 배척감이 들었다. 모두가 다른 생활과 여건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형이라는 입장에서 그동안 쌓아 놓았던 우애가 앞으로는 더 지속될지 의문이 들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7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29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3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74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01 0
2708 안개정국 newfile 文學 2018.10.21 0 0
2707 올 해가 저물기 전에... 文學 2018.10.20 0 0
2706 하루 또 하루의 시작 앞에서... 文學 2018.10.19 1 0
2705 안개가 짙게 깔린 아침에... 文學 2018.10.17 2 0
2704 옥천에서 개최하는 탁구대회에 나가지 않는 이유 文學 2018.10.16 3 0
2703 어제 밤 몇시에 고장난 것일까? 文學 2018.10.15 5 0
2702 일요일 부득불 탁구장에 가게 되었는데... (2) 文學 2018.10.15 3 0
2701 용암사 운해 文學 2018.10.13 2 0
2700 아내의 허리가 아픈 이유 文學 2018.10.12 2 0
2699 애환 文學 2018.10.11 2 0
2698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 文學 2018.10.10 2 0
2697 탁구 레슨 7번째... 文學 2018.10.10 3 0
2696 두서없이 쓰는 글 文學 2018.10.09 7 0
2695 다시 시작 된 월요일 文學 2018.10.08 9 0
2694 탁구 클럽 밴드에서... 文學 2018.10.08 10 0
2693 어제 탁구 클럽 정모가 있었다. 2018.10.7 文學 2018.10.08 7 0
2692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2) [3] 文學 2018.10.06 6 0
2691 어려워지는 경기를 어쩌지 못한다. 文學 2018.10.05 7 0
2690 어제 밤에는 11시 20분까지 잔업을 한다. 文學 2018.10.05 7 0
2689 우리도 사람인데 어쩔 것인가! [3] 文學 2018.10.05 9 0
2688 전형적인 가을 날씨에... 文學 2018.10.04 8 0
2687 탁구 동호회 회장과 총무의 직책 文學 2018.10.03 7 0
2686 경운기가 올라가 있는 군서의 산밭에서... 文學 2018.10.02 7 0
2685 탁구에 대한 불편한 사실 文學 2018.09.30 11 0
2684 기계의 부품조달 문제 文學 2018.09.29 10 0
2683 어제는 경산으로 오늘은 반월공단으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8.09.28 10 0
2682 환절기 운동의 효과 2018.09.27 文學 2018.09.28 9 0
2681 환절기 文學 2018.09.26 9 0
2680 추석 명절의 의미 文學 2018.09.25 9 0
2679 출장 중에... (2018. 7. 11.) 文學 2018.09.23 8 0
2678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대한 문제점 文學 2018.09.23 9 0
2677 오늘 저녁 7시에 9월 옥천군 탁구 동호회 리그전이 있었다. [1] 文學 2018.09.20 9 0
2676 탁구 클럽 경연대회(옥천군 리그전) 명단을 작성하며... 文學 2018.09.19 7 0
2675 아침에 탁구를 칠 때, 몸 상태의 변화 文學 2018.09.13 10 0
2674 매너가 없는 거래처 文學 2018.09.13 12 0
2673 가족묘에 일어난 일 file 文學 2018.09.11 72 0
2672 일요일 출근 文學 2018.09.10 10 0
2671 조부의 묘지 이장 (2) file 文學 2018.09.09 67 0
2670 조부의 묘지 이장 file 文學 2018.09.08 47 0
2669 이천휴게소(하행선) 포토죤에서... file 文學 2018.09.08 47 0
2668 다시금 출장이 잦아 지면서... [2] 文學 2018.09.06 10 0
2667 자전거 타기를 실내에서 자전거 운동기구로 전환한다. 文學 2018.09.05 11 0
2666 기계 납품 시기와 다른 이유? file 文學 2018.09.04 36 0
2665 소용이 없는 짓 文學 2018.09.04 8 0
2664 신선들이 바둑을 두는 곳처럼 시간은 큐피트 화살처럼 빠르다. 文學 2018.09.03 9 0
2663 하늘에서 내리는 비에도 의미가 있을까? file 文學 2018.08.30 30 0
2662 자전거에 대한 로망 file 文學 2018.08.30 27 0
2661 눈에 들어간 이물질 [1] file 文學 2018.08.28 38 0
2660 8월 4째주 일요일 文學 2018.08.27 16 0
2659 동기유발 文學 2018.08.26 14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