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대구 출장

2012년 2월 23일의 대구 출장은 '오산 출장'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 기계를 납품하고 한 달만에 무려 세 번씩이나 A/S를 다녀와야 했으므로... -본문 중에...-

대구 출장 (65)

2018.02.24 08:42

文學 조회 수:31

Untitled-1036.jpg


 


(1). 어제는 대구 S.A라는 곳에 기계를 납품하였습니다. 새벽 6시에 일어나서 7시쯤 출발을 하였는 데 하루 전날 야간 10시까지 셋이서 작업하여 기계를 싣어 놓았었지요. 아들을 조수석에 태우고 함께 가게 된 건 샤프트가 너무 커서 들어 줄 사람이 필요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설치는 바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사장이 나타나지를 않았고... 탁구 리그전 참여 할 수 없게 오후 8시쯤 집에 도착하였으니... (2). 자동차가 고장이 나서 애를 먹게 되었습니다.




1. 어제는 대구로 출장을 나가게 되었다.

2. 이번에는 1톤 화물차가 고장이 났다.

3. 탁구 동호회 <옥천군 리그전> 경기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었다. 대구에서 출발할 때는 오후 5시 쯤이었지만 S.A 측에서 사장이 기계를 보러 온다는 연락을 받고 리턴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다시 두 시간을 소모하게 되고 현장에서 기계 시운전을 끝낸 뒤에는 6시가 되었으므로 집에 도착하자 8시로 이미 늦고 말았으니...

  마음은 그렇게 탁구 경기에 참여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내 뜻대로 할 수 없었던 것은 기계를 납품하고 그 곳 사장에게 기계의 사용방법, 시운전을 하여 상태를 확인하여야만 집에 돌아 갈 수 있었지만 하루 종일 기다리기만 한 하루였었다. 그렇게 하지 않을 수 없었던 이유.

  그곳에서 사장이 확인할 때까지 기다렸던 건 무엇보다 예스냐? 노냐? 의 기계의 구매와 최종 결정이 내려지는 단계였으므로 최대한 절차를 밟을 필요성을 느낀 것이다. 사실 이렇게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기다리는 시간 동안 아들과 내가 느끼던 불쾌함. 그렇지만 기계를 확인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이유. 아들이 전에 다니던 직장에서도 이렇게 위 사람들에게 눈치를 봐가면서 스트레스를 받았으리라는 점 등이 떠오르면서 직장생활의 많은 고민과 상념이 겹쳐서 그것을 견딜 수 없는 불편함이라고 느끼기보다는 오히려 서로 간에 실뢰와 믿음을 쌓아 가는 단계라는 여겨졌다. 이런 조직적인 사회. 아무래도 직장에서도 서로 간에 책임감과 직책에 따른 각장의 임무가 서로 연관된 상태에서 거대한 산업적인 역군으로서의 소임이 다하게 되는 것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새벽 6시에 일어나서 12시간을 꼬박 그곳에서 보내게 되고 오후 6시에 집으로 돌아가는 내 심정을 무척이나 다행스러웠다. 그곳 공장장이 기계에 대하여 트집과 꼬투리로 사장 앞에서 나쁜 짓(? 방해, 회방, 비방) 하는 동안에도 사장을 무척 기계의 성능과 테스트에 대하여 이것 저것 캐묻곤 했었다. 
  내가 불안해 했던 건 기계의 성능보다도 겉모양이 지저분하다는 점이었다. 공장장 이라는 사람이 헌기계를 갖고 왔다고 하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 건 아니었다. 

  하루 종일 벌을 서는 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