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경기도 광주 출장 2018.01.23

2018.01.26 08:59

文學 조회 수:18

수정활 내용 : 어제는 경기도 광주로 기계를 납품하러 갔다 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영등포까지 거쳐서 대구에 납품할 샤프트를 싣고 출발하게 되었는데 눈과 비가 섞여서 내렸고... 엄청난 스트레스가 빗길과 섞여 내린 눈발로 인하여 위험을 실감하였고 몸이 이상하게 피곤하였으며 힘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 왔을 때는 오후 6시 가 약간 넘어서였는데 저녁 식사를 한 뒤에 바로 잠자리에 들었을 정도로 감기 증상에 시달리게 됩니다. 밤새도록 1시간에 한 번씩 깨어서 화장실에서 소변을 눟고 다시 와서 잠들곤 했었지요. 


1. 밤새도록 지독한 감기에 시달린다. 몸이 춥고 떨려서 이불 속에 누운 체 잠을 잤다. 하지만 이내 깨어서 시계를 보니 처음에는 밤 10시였고 다음에는 12시, 그리고 계속 한 시간 한 번씩 깨어서 화장실로 소변을 눟우러 갔다 왔다.

밤은 길었고 몸은 계속하여 힘이 없고 으쓱거리며서 춥고 떨렸다.

  일어나서 안방에서 거실과 주방을 거쳐서 화장실로 가는 동안 그렇게 춥게느껴진 적은 없을 정도로 온몸이 몸살 감기에 시달린 어젯밤이었다. 


  고속도로를 운전하는 중에 몸이 몹시 춥고 떨렸다.

  히타를 틀고 운전을 하면 다시 너무 후끈 거렸고 틀림없이 감기에 걸린 것이지만 그 예상도 하지 못한 체 돌아오는 길은 너무도 험했다. 비와 눈이 섞여서 내렸고 앞창과 옆창으로 뿌옇게 흐린 상태. 뒤에서 달려오는 차량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주행차선으로 달릴 수 없을 정도로 차량이 서행들을 하는 데 대형 화물차가 2차선까지 끼어 들어서 운행이 순조롭지 않을 정도였다. 3차선의 고속도로에서 1차선으로 추월해 나간 뒤에 다시 2차선으로 들어서기를 반복하면서 시속 90km 와 100km 를 반복한다. 머리끝이 쭈삣할 정도로 중고 기계를 싣고 있으면서 1톤 화물차 화물칸에 나름대로 무거운 짐을 싣었으므로 안심하고 달렸다. 하지만 위도우부러쉬에서 도로에서 올라오는 흙과 매연이 함쳐져서 앞 유리가 뿌옇게 때가 끼면서 시야를 가리곤 했다.

  부러쉬액을 틀었지만 어딘가 막힌 듯 흰 거품만 연신 올라왔다. 부동액을 섞은 물을 가득 물 통에 넣어 두웠지만 빈 소리만 나고 거품만 이따금 올라왔다. 그나마 거품이 먼지를 닦아서 다시 깨끗해지는 건 무척 다행스러웠다.

  집에 가게 되면 막힌 곳을 에어건으로 불어서 뚫어 주워야만 한다고 다짐을 한다. 지금까지는 막힌 것이 아니고 얼어서 나오지 않는다고 생각을 했었지만 그렇지 않다는 걸 흰 거품이 뿜어져 나오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제설차가 비상등을 켜면서 달려가면서 염화칼슘을 뿌려댔다.

  "투두두둑!"
  염화칼슘을 뿌려대는 제설차를 집으로 내려오는 하행선에서 2대 정도를 보냈다. 고속도로에서 잔뜩 긴장을 하여 집에 돌아왔을 때는 온통 파김치처럼 피곤하다.

  나중에 그것이 감기몸살이라는 것을 깨닫고는 저녁을 먹고 난 뒤 바로 잠을 자기 시작했고...

  길고 긴 밤이 그렇게 고비를 갖고 다가온 적도 없으리라!

  계속하여 열기에 휩싸여서 잠을 설쳤다. 온몸이 뜨겁다.

1시간 마다 잠에서 깨어 화장실로 소변을 누우러 갔고 다시 돌아오는 길에 식탁에서 불을 한 잔 마시곤 했다.


이것이 감기의 시초였다. 집에 돌아와서는 바로 쓰러지듯이 눞고 말았다. 하지만 밤새 1시간에 한 번씩 깨었는데 고열에 시달렸기 때문인듯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7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29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3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74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01 0
2506 환경적인 변화을 극복하는 노력 file 文學 2018.02.07 40 0
2505 쉼과 그렇지 못한 횅동 사이의 갈등에 있어서... 2018.02.05 文學 2018.02.06 29 0
2504 일요일 출근을 하여... (어긋난 상도) 文學 2018.02.04 16 0
2503 겨울, 그리고 탁구 文學 2018.02.04 15 0
2502 흰 눈이 밤사이에 소리도 없이 내렸는데... file 文學 2018.02.03 19 0
2501 다부동 전승지에서... file 文學 2018.02.02 21 0
2500 불경기의 시작인가! 2018. 02. 01 목요일 文學 2018.02.02 12 0
2499 고민에 빠졌지만 극복해야만 할 일이다. 2018.01.31. 수요일 文學 2018.02.02 11 0
2498 경기가 급냉하면서... 2018. 01.30. 화요일 文學 2018.02.02 14 0
2497 이비인후과에 다녀오면서... 2018.01.27.23:27 文學 2018.01.28 12 0
2496 감기와 강추위 文學 2018.01.26 15 0
2495 지독한 감기 2018.1.25 file 文學 2018.01.26 21 0
» 경기도 광주 출장 2018.01.23 文學 2018.01.26 18 0
2493 내일은 경기도 광주로 기계를 납품한다. 2018.01.21 文學 2018.01.26 15 0
2492 아들의 첫 야간 작업 2018.1.19 文學 2018.01.26 19 0
2491 이웃 사촌 文學 2018.01.16 14 0
2490 기계 제작 중에... 2018.01.15 월 09:32 文學 2018.01.16 15 0
2489 못된 망아지 엉덩이게 뿔난다. 2018.01.14 일요일 10:33 文學 2018.01.16 15 0
2488 새 날, 새 아침의 기대는 많은데...2018.1.5 文學 2018.01.14 17 0
2487 한밤중에 오도가도 못하는 1톤 화물 자동차 2018.1.11 文學 2018.01.14 17 0
2486 기계 작업 계획의 변경이 일어난 원인 文學 2018.01.13 18 0
2485 화요일 눈이오는 밤, 탁구장에서... 文學 2018.01.10 17 0
2484 선반머싱이 고장이 났는데... 文學 2018.01.09 16 0
2483 결제 대금과 인간적인 배려 2018.1.8 월 [1] 文學 2018.01.09 17 0
2482 눈이 내리는 월요일에... 文學 2018.01.08 13 0
2481 탁구 실력이 늘은 것 文學 2018.01.04 19 0
2480 미트토요 마이크로미터의 구입 文學 2018.01.04 25 0
2479 신년들어서 <동호회 탁구> 편집을 하면서... 文學 2018.01.04 14 0
2478 신년 들어서면서...(2) 2018.01.02. 08:37 文學 2018.01.03 15 0
2477 신년 들어서면서... 2018.01.01.23:10 文學 2018.01.03 13 0
2476 신년들어서 <동호회 탁구> 편집을 하면서... [1] 文學 2018.01.03 13 0
2475 새로 제작하는 기계로 인하여 중압감에 시달리면서... 文學 2017.12.31 15 0
2474 2017년 12월 30일 토요일 文學 2017.12.31 11 0
2473 연말의 부담 (2) file 文學 2017.12.29 28 0
2472 다시 새로운 기계 제작에 전념하면서... 文學 2017.12.29 15 0
2471 연말에 필요한 자료를 맞추기 위해... file 文學 2017.12.29 24 0
2470 이틀 동안 출석 체크를 못하면서...즐 文學 2017.12.29 12 0
2469 내일을 부산 양산으로 베트남 가는 기계를 납품한다. 文學 2017.12.29 12 0
2468 유수처럼 빠른 세월 속에 함께 떠내려 가는 마음 文學 2017.12.29 12 0
2467 실수와 여유 2017.12.21 文學 2017.12.29 11 0
2466 늘상 바뀌는 환경 (기계의 흰 색 페인트칠) 2 文學 2017.12.20 12 0
2465 우연한 기계 계약 文學 2017.12.19 12 0
2464 늘상 바뀌는 환경 2017.12.17.일요일 file 文學 2017.12.18 31 0
2463 부정적인 생각과 사실적인 현실의 차이 2017.12.16 文學 2017.12.18 10 0
2462 천안 출장 文學 2017.12.15 16 0
2461 인디자인으로 기계 설명서를 만들었는데... 12. 14. 목 file 文學 2017.12.15 26 0
2460 기계적인 부분 2017. 12. 12. 화 文學 2017.12.15 14 0
2459 눈이 흩뿌리 듯 내리는 중에... 207.12. 11. 월 文學 2017.12.15 14 0
2458 12월 9일 토요일의 하루 文學 2017.12.09 19 0
2457 발안 출장 (5) 文學 2017.12.08 1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