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생활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탁구를 치는 생활체육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인간적인 바램이라면 아무리 탁구를 잘 치는 사람이라고 해도 못 치는 사람에 대한 배려를 해서 함께 쳐 줄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갖추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탁구장에서 편견을 갖고 상대방을 바라보는 자세가 너무도 거리감을 갖고 온다는 사실. 그로인해서 마음이 너무도 괴롭게 상처를 받는 사람들을 위해서 이 책을 드립니다.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서 어렵지만 인내하기를 권합니다. 언제가 나도 잘 칠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탁구를 치시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내가 탁구를 잘 치다니...

2018.01.13 09:05

文學 조회 수:18

오늘 아침부터 다시 눈이 총총히 내리는데 햇살이 눈부시게 내리 쬐어 그다지 많이 올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눈이시여! 어찌 그리 많이 내리시나이까." 폭설이 며칠 전부터 계속 내리는 가운데 기온이 뚝 떨어져서 추위가 더 심하게 느껴지는 가운데 여전히 공장에서 출근을 하게 됩니다. 밥 벌이를 하여야만 하니까요. 본업인 기계 제작에 관한 일이 하루 종일 시달리게 됩니다. 이제는 아들이 함께 참여하게 되면서 그 몫까지 챙겨줘야 하는 입장이고 그러다보니 주문량을 맞추는 건 오히려 소화 시키는 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만큼 진척이 빨라서 작업량이 많아졌으니까요. '그에 반하여 수입도 즐어나야만 할테데...' 하는 걱정이 앞서 왔지만 지금까지는 무난하게 지나갔습니다. 문제는 앞으로 올 한 해 어떻게 되느냐? 하는 게 관건이겠지만...


1. 어제 금요일이었으므로 탁구장으로 저녁에 갔었다.


  이웃집에 사는 LSY 씨가 전화를 했었지만 오후 7시 30분까지 갈 수 없었다. 아들을 오후 5시 쯤에 대전 <(삼보열처리)> 라는 곳으로 부랴부랴 보냈는데 그만 키를 놓고 내려서 문을 못딴다고 연락이 왔었다.

가공하고 있던 샤프트 300mm 가 갑자기 다르게 작업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영등포에 있는 C.I 라는 연마 가공 업체와 전화 연락을 취하게 되었다. 이번에 작업하는 샤프트는 외경이 컸다. 그러다보니 무게에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게 아니었다. 아들과 내가 둘이 합쳐서 일주일째 작업을 하는 중이었지만 진도가 너무 느려서 겨우 이주일 가까이 지나갔고 이제 끝이 보일 것이라는 안심을 하고 열처리 문제를 하게 된 것이다. 한데...


  여기서 문제가 생겼다.

  기존에 작업하던 고주파 열처리가 불가능하다는 판별을 내린 것이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침탄열처리로 자연스럽게 옮겨 갔고 <대전>에서 하여 연마하기 직전 샤이즈로 맞춰 주는 게 조는 게 좋겠다는 내용으로 옮아 갔고 결국에는 재빨리 다른 결정을 내렸다.

  열처리를 먼저 하자!

  아들이 한참 선반머싱으로 작업하고 있는 가공물을 빼내어 다른 두 개와 합쳐서 <대전 삼보열처리 공장>으로  보내게 된 것이다. 이렇게 결정이 바뀌면서 모든 계획과 절차가 달라졌다.

  아, 작업이란 순간적인 판단 착오가 빚어지는 결과에 매우 양상이 달라진다.

  그동안 이주일 째던가!

  작업해오던 방법이 순식간에 바뀌고 말았으니...


2. 어제 저녁에는 탁구장에 가서 탁구를 치고 밤 9시 40분 쯤 돌아오기 직전에 함께 치던 A라는 남성과 함께 나와서 탁구를 치는 여성분에게,

  "탁구를 탁 치시네요!"

  하는 말을 듣고는 의외로 반박을 했다.

  "전혀 잘 치는 게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에 비하면, 새발의 피죠!"

  그녀는 남편이 옆에 있었고 남편과 함께 나와서 치고 했었다.

  그런데 내가 그들 부부에게는 로망인 듯 그런 말을 했던 것이다. 하지만 내 생각은 전혀 그렇지 않았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6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29
공지 생활 체육으로 탁구를 치면서... (3) [3] 文學 2016.05.19 479
공지 책을 출간하는 방법 文學 2016.04.27 419
공지 '탁구를 치면서...'에 관한 탈고 방법 文學 2016.04.18 587
공지 3월 리그전 결과와 명단 (비밀글) [14] 文學 2016.03.25 1
870 동호회 탁구 중요 내용 참조 secretnew 文學 2019.01.19 0
869 불경기와 그로인한 자금사정 文學 2019.01.19 0
868 고지(高地. 높은 곳)가 바로 저기인데... 文學 2019.01.18 1
867 주변의 환경에 따른 심적인 변화에 대하여... 文學 2019.01.17 2
866 지하실 탁구장에서... (2) 文學 2019.01.16 6
865 지하실에 탁구장에서... 文學 2019.01.16 7
864 사람과 사람의 만남에 대한 고찰 [1] file 文學 2019.01.16 10
863 김포 출장 (105) 文學 2019.01.14 2
862 탁구 실력의 차이 (2) 文學 2019.01.12 5
861 탁구 실력의 차이 [1] 文學 2019.01.11 7
860 새 해 들어서 달라진 마음 文學 2019.01.10 4
859 자동차 검사를 받으면서... 文學 2019.01.09 6
858 어제 정전 사태 文學 2019.01.08 6
857 1월 첫 째주 일요일 文學 2019.01.07 6
856 친구가 아닌 친구 文學 2019.01.06 5
855 새해 벽두에 갖게 되는 변화 文學 2019.01.04 4
854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6
853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9.01.01 4
852 탁구 레슨을 받으면서... [1] 文學 2018.12.29 8
851 레슨을 받는 날 [1] 文學 2018.12.28 6
850 다시 시작된 편집 작업.. (2) 文學 2018.12.28 6
849 다시 시작된 편집 작업... 文學 2018.12.27 8
848 김포 출장 (101) 2018. 12. 26. 수 文學 2018.12.27 4
847 <어머니의 초상> 초두 부분 文學 2018.12.24 4
846 사람 마음의 이중성 文學 2018.12.23 5
845 환경적인 안정이 중요한 이유 文學 2018.12.18 8
844 어제 점심을 늦게 먹으면서... 文學 2018.12.16 6
843 토요일 청주 출장 文學 2018.12.15 5
842 겨울의 초입 文學 2018.12.12 7
841 두 남녀의 관계 文學 2018.12.11 10
840 가보지 않은 길 (2) 文學 2018.12.11 6
839 가보지 않은 길 (2) 文學 2018.12.11 8
838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6
837 가보지 않은 길 文學 2018.12.11 6
836 오전 11시 30분에 집에 도착한 뒤... 文學 2018.12.10 6
835 여러가지 상념 [1] 文學 2018.12.08 8
834 모든 건 내게 달려 있다. 文學 2018.12.07 6
833 탁구 동호회 사람들 (3) 文學 2018.12.06 8
832 탁구 동호회 사람들 (2) 文學 2018.12.06 8
831 탁구 동호회 사람들 文學 2018.12.05 13
830 생각나는대로... 文學 2018.12.05 10
829 오, 마음이 아프다. 文學 2018.12.04 10
828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6
827 축축한 겨울 비에 잠긴 우울한 창밖의 날씨 文學 2018.12.04 8
826 탁구 클럽 임원 선출 文學 2018.12.03 9
825 계획의 변경 [1] 文學 2018.12.02 12
824 탁구 레슨 文學 2018.12.01 13
823 우여곡절 (2) 文學 2018.11.30 10
822 밴드에서...(20) [14] secret 文學 2018.11.26 0
821 밴드에서...(16) secret 文學 2018.11.26 0
한 권의 책을 발행할 수 있기 위해서 3개월의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물론 책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들지만 그것을 떠나서 시간이 금과같은 현실에 벗어나기 힘들어 지금도 고민 중입니다. 모든 일을 내려 놓고 3개월을 책을 출간하면 과연 무엇이 이득인가! 하고 말이죠. 하지만 메아리처럼 계속하여 내 가슴을 울려 옵니다. 전혀 무의지만은 않다고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