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고혈압과 어지럼증

고혈압은 불치병이라는데...20년을 되 찾은 느낌이든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기 시작한지 20일만에 끊었다. '한 번 약을 먹기 시작하면 평생 끊지 못한다는데...' 그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혀 효과가 없었으며 대신 20년을 늙게 만들었던 약에 대하여 나는 목숨을 담보로 생각하고 끊었다. 그리고 나서 오히려 달라진 인생을 나는 누구보다 기뻐하고 있다. 그 20년을 덤으로 되찾아 놓고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하여 새로이 생각한다. -본문 중에...- 120-80이 정상혈압

새벽 4시 30분.

"띠리릭 틱, 띠리릭-틱... 틱틱틱..."

 휴대폰의 알람시간을 맞춰 놓고 잔 것이 역시 효과가 있었다. 어김없이 맞춰진 시간에 깰 수 있었으니까.

  '차라리 더 잘까?'

  알람을 지우고 피곤이 엄습해오자 그런 생각이 든다.


 전 날 밤에 습관처럼 알람을 맞춰 놓은 건 출장 갈 때마다 사용하는 방법이었다. 그렇지만 출장을 나가기 위해서 새벽에 일어나는 건 고통이었다. 몸의 주기가 바뀌는 탓에 언제 터질지 모르는 체력의 한계성을 이전에 경험한 바였다.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해서 계속하여 피곤이 엄습해오는 것이다.

  그로인해서 심장이 두근거리고 집중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하루 종일 운전만 하니 오죽하겠는가!

 

   괴로운 건 역시 일찍 일어나는 게 육체적으로 따르지 않아서겠고...

  하지만 그곳에 출근하기 전에 도착해 있어야만 했으므로 괴롭더라도 출발을 한다. 반월 공단의 거래처로 레비케이션을 맞춰 놓았는데 엉뚱한 곳으로 두 번씩이나 헤메었었다. 그건 원하는 길이 아니였지만 네비케이션은 자칫 다른 길을 안내하곤 한다. 하지만 서안산 IC에서 출발을 할 때는 지름길을 안내했었다. 반대로 옥천에서 주소를 넣어주면 다른 길로 안내한다. 발안에서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가게 만들어서 더 시간을 허비하였으므로 오늘은 그렇지 않으려고 했지만 역시 다른 길이다.

  서해안 고속도로 하행선이다.

  다시 다음 IC에서 되돌렸고 발안에서 이번에는 서안산I IC 방향으로 제대로 탔다.

  하지만 서안산 IC에서 밖으로 나간 뒤에 다른 길을 안내하고 말았다. 아마도 내가 주소를 다르게 입력한 모양이다. 이런 때 기억이 긴가민가한다.

  두 번째는 발안 공단내에서 엉뚱한 곳에서 목적지가 끝난 것이 아닌가! 

  다시 주소를 쳐서 헤매다가 어쨌튼 목적지에 8시에 도착한 것은 그나마 다행이었다.


  기계를 내려놓고 10년도 넘게 사용한 기계와 교체를 한 뒤에 시운전을 끝내자, 오전 11시가 되어다.

   이 번에는 경기도 광주로 목적지를 바꿨다. LED 40인치 TV를 인터넷에서 중고로 구입했었는데 조건이 직접 배송이라고 해서다. 


  내려오는 중앙고속도로에서는 지옥의 길이었다. 차가 에어컨이 나갔고 엑셀레이터가 밟히지 않는 사태가 발생하여서다. 하지만 비상등을 켜고 갓길로 이따금 들어가야만 하는 최악의 경우외에 서청주IC 에서 나와 옥천까지 대전을 거쳐서 국도를 타고 오는 동안 종내 불안에 떨어야만 했다.

  아무래도 차량의 속도를 낼 수 없었던 건 연료필타 때문 같고, 에어컨은 가스가 나가서라는 짐작이 들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리순 건강 기능 식품 설명서 [2] 文學 2013.01.23 9977 0
265 비문증을 고치려면 어떻게 해야지요? [3] secret 文學 2017.10.13 2 0
264 혈관 막히는 끈적한 피 secret 文學 2017.09.12 0 0
263 2017년 9월 9일 토요일 밀양 출장 중에... secret 文學 2017.09.09 0 0
262 부산 출장 (111) secret 文學 2017.09.04 0 0
261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2) 文學 2017.08.12 5 0
260 관념의 차이 文學 2017.08.12 5 0
259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文學 2017.08.11 5 0
258 2017년 8월 9일 수요일에... 文學 2017.08.09 8 0
257 군서(옥천의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에서 풀을 메며... (2) 文學 2017.08.08 15 0
256 안산 반월공단으로 출장 이후 (2) 文學 2017.08.08 6 0
» 안산 반월 공단으로 출장. (2017. 8. 7. 월) 文學 2017.08.08 6 0
254 왜, 병원에만 가면 어지럼증이 재발할까? 文學 2017.02.08 41 0
253 탁구를 치러간 체육관에서... 文學 2016.10.03 50 0
252 오진 文學 2016.10.03 68 0
251 감기와 고혈압 관계? 文學 2016.10.03 127 0
250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 文學 2016.10.03 102 0
249 어떤 의연함. 文學 2016.09.26 40 0
248 고혈압의 문제와 해결 방법에 대한 고찰 secret 文學 2016.09.29 0 0
247 인생은 파도처럼 계속 밀려오는 역경과 싸우는 것이다. 文學 2016.08.12 51 0
246 탁구를 치러 가면서 몸이 정상이 아니다. [1] 文學 2016.07.05 15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