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Untitled_115960.JPG



1. 혈압이 높은 것일까?

  어제 지끈 거리는 두통과 함께 점심 식사 전에 어지럼 증으로 시달렸었는데 그것이 혈압과 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혈압기가 고장이 났기 때문에 새로 구입하게 되었고 오늘 택배로 배송이 왔다. 가장 저렴한 것으로 구입해서 그럴까? 아답터가 없었으므로 전에 사용하던 것을 그냥 잭에 끼우려고 하니 크기가 맞지 않았다. 그래서 배터리 4개가 함께 넣어져 왔으므로 그것으로 우선 사용하여 혈압 측정을 하니 121, 80으로 정상 혈압이다.


  여기서 어제의 경우도 다시 돌아가 보자!

  점심 시간 전까지 물 한 모금을 먹지 않은 상태. 아들과 함께 일하는 중에 계속하여 잘못 가공하여 언성을 높이고 작업 지시에 대하여 말하는 중에 머리가 점점 더 뜨거워 지는 느낌. NC 기계의 샤프트를 가공하기 위해 이틀째 계속 파이프를 양쪽으로 나사를 깍아 주기 위해 한쪽은 내경, 다른 한 쪽 외경 나사를 쳐서 두 개를 연결하여야 했으므로 아들은 선반머싱 기계 작업으로 가공하고 나는 용접만 하여 용접 불빛으로 충혈되고 파이프에 들어 찬 연기를 들이 마시게 되어 기분이 좋지 않은 상태.

  사실 이렇듯이 점점 더 압박감이 더 하기 시작하여 점심 식사 전에는 극도로 상태가 나빠지게 된다. 예전에 김천으로 출장을 갔을 때처럼 식당에서 쓰러질 것처럼 위태로운 사태가 재발하는 것처럼 아찔한 현기증에 휩싸였었다. 하지만 졸도 직전까지 갈 정도는 아니었는가 보다. 그런 일을 없었으니까. 사실 이런 일은 전에도 몇 번씩 간혹 가다가 발생한 경우, 오산 출장, 부산 출장, 김천 출장, 모친으로 인하여 엘리스 병원에 갔을 때, 극심한 어지럼증으로 축사에서 쓰러져서 옥천 성모 병원에 갔을 때 응급실에 누어서, 선반머싱 기계로 쇠덩이를 깍다가 그만 튀어나온 원형의 쇠에 이마가 맞아서 눈썹 밑이 찢어지고 깊이 상처를 입게 되었을 때, 충대 병원 신경 병원 통원 치료 중에, 충대 병실에서 갑자기 그런 증상을 느끼고 휴게소에서 의자에 누워야만 하였던 것등... 그 증상이 심한 경우도 있었지만 대부분 위험한 사태라고 고비를 느끼면서도 잠시 후에는 사라졌었다.


2. 당뇨 초기 증상은 아닐까?

  두 번째는 당뇨가 의심스러웠다. 어제의 경우는 점심 식사 후에는 사라졌었다.


3. 그런데 이상한 것은 저녁에 탁구를 치러 가서는 전혀 그런 증상을 느낄 수 없었다는 사실이다. 오히려 머리가 맑고 무척 기분이 좋아졌다. 


4. 오늘은 의외로 기분이 좋고 무척 정상적이다.

  오늘은 지극히 정상적이었다. 어제의 극심했던 두통은 사라졌는데 이상하게도 혈압약인 노바스크를 어제 점심시간에 먹고 나서도 그 상태가 사라지지 않은 반면 어제 저녁에 탁구를 치러 갔다 온 뒤부터는 모든 게 정상적으로 바뀌게 된다. 이것은 오늘 아침에도 출근 전에 탁구를 치러 지하실에 내려가서 30분 가량 운동을 하고 올라 왔을 때부터 좋아진 느낌이 계속되었다. 하지만 어제는 아들을 출근 시키기 위해서 탁구를 치는 것을 포기했었다.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이 엄청난 효과를 가져 온다는 사실을 보면 아마도 그냥 출근하는 것보다 땀을 흘릴 정도로 탁구를 치고 출근하는 게 훨씬 몸에 활력을 넣는 것 같다는 점이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40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3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8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90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9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30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354 0
2642 2013년의 계획 [1] 文學 2013.01.07 23116 0
2641 옆 집의 화물차 차 바닥에 철판을 용접하여 붙였다. file 文學 2011.04.10 15924 0
2640 고주파 열처리 file 文學 2009.10.24 9101 0
2639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2) file 文學 2009.07.04 8329 0
2638 기계톱 PLC 교체 file 文學 2010.09.05 8140 0
2637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file 文學 2009.07.04 8131 0
2636 결혼 청첩장 file 文學 2009.10.25 7926 0
2635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875 0
2634 덤프트럭으로 정전을 야기한 피해보상에 대하여...(한국전력신문고에 올린글)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834 0
2633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830 0
2632 집에 있는 양수기 수리 file 文學 2009.07.24 7685 0
2631 홈텍스에서 부가세를 납부하다.(3)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10 7635 0
2630 삼성화재 민원접수 창구에 올린 글 file 文學 2009.07.10 7595 0
2629 고주파 열처리 (2) file 文學 2010.01.28 7431 0
2628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417 0
2627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7416 0
2626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7289 0
2625 노래방 기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10.04.14 7128 0
2624 이것은 매킨토시 컴퓨터 쿽(QuarkXpress) 프로그램으로 만든 겉표지 입니다. file 文學 2010.01.10 7081 0
2623 ALLCNC에서... 네이버 카페 file 文學 2010.01.08 6937 0
2622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6930 0
2621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851 0
2620 mail을 번역한 내용 文學 2011.10.28 6728 0
2619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662 0
2618 어제는 밤 11시까지 작업을 하다. file 文學 2009.07.19 6658 0
2617 미쓰시비 홈페이지에 올린 글 [1] file 文學 2009.12.01 6648 0
2616 S가 포크레인(굴삭기)를 절벽 아래로 떨어트렸는데.... 文學 2011.04.06 6631 0
2615 나이가 들면서 아침에 일찍 잠에서 깨는 이유 (?) file 文學 2011.03.09 6630 0
2614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6629 0
2613 피해보상에 대하여...(2) file 文學 2009.07.14 6628 0
2612 중고 목재 전선 드럼 쌓아 놓는 옆 집의 이전 文學 2010.12.11 6616 0
2611 연속적으로 출장을 나가면 누가 일하는가! file 文學 2010.02.21 6603 0
2610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6594 0
2609 2010 년 2월 15일~19일 file 文學 2010.02.20 6559 0
2608 씀씀이를 줄여야만 한다. 文學 2010.12.16 6441 0
2607 중고 오디오를 옥션에서 구입하다. (2) file 文學 2010.05.09 6431 0
2606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文學 2009.07.26 6390 0
2605 5촌 당숙의 죽음 file 文學 2010.04.29 6342 0
2604 부산 출장 (110)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2 6278 0
2603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4) 文學 2009.07.27 6277 0
2602 어제는 부산의 J.I 에서 보내온 부속품을 수리했다. 文學 2011.01.22 6269 0
2601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3) file 文學 2009.07.19 6256 0
2600 낮에 용접을 해서 눈이 아프다. 文學 2011.03.20 6237 0
2599 KT 광통신이 끊겼다. file 文學 2009.07.14 6234 0
2598 기계 제작 날짜가 자꾸만 연기할 수 밖에 없는 진정한 이유 文學 2010.04.10 6229 0
2597 기계에 페인트 칠을 하면서...r file 文學 2010.10.19 6219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