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1. 아들과 함께 하는 근무시간 중에...

  스물 여덟살인 아들이 함께 기계 제작에 참여함으로서 달라진 점은 매우 불편하다는 사실. 잔업은 하지를 않았고 헬스장에 매일 저녁 나가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종내 못마땅하다. 자신이 하고저하는 일은 엄격히 제한을 두고 절대로 연장 작업을 하지 않으려고 하는 것 때문이다. 하지만 나와 아내는 어제도 밤 10시까지 잔업을 하였지요. 제 시간(8시간 근무시간. 정상작업)에 모든 것을 끝낼 수 없었던 것이다.

 어제도 오전에는 대전에 나가서 고주파 융착기계를 A/S 를 한 뒤 5만원을 받았고 대화공구 상회에서 볼트, 와샤, 베아링 가게에서 베아링을 그리고 길전자라는 곳에서 에어컨에 관한 부품을 몇 가지 구입하였는데 오전을 모두 보내게 된다. 그리고 오후에는 에어컨을 만졌었다. 야간작업을 2시간 하였지만 능률이 나지 않았었다. 그만큰 공장에서 일하는 시간이 별로 없었으므로 비능률적이라고 하는 편이 실질적인 모습이다.

  내일은 이번에 납품한 J.H 이라는 곳에 출장을 나가야 할 듯하다. 이렇듯 내가 공장에서 일하는 시간이 없었다. 그것을 아들이 메꿀수는 없는 노릇이었으므로 역시 수입은 고정되었지만 아들 봉급을 주워야만 하므로 지출이 늘 것이다. 이 문제는 앞으로 해결하여야할 과제였다.


 Untitled_1007.jpg


-대전 신안동의 에어컨 자재를 판매하는 길전자-


2. 옆 집의 S.S.S 라는 사람. 우선 그를 말하기 전에, <그는 어떤 사람인가!> 에 대하여 심층 분석할 필요가 있었다. 사실 정직하고 외고집스럽고 또한 답답한 사람이다. 그 이유는 근래 들어서 무척 의기소침해져서 매사에 소극적이이었지만 고집만은 여전히 남을 불허할 정도로 세다. 그것은 일테면 똥고집이다. 자기 자신만을 주장하는 전혀 이해타산이 맞지 않는 독불장군 안하무인? 같은 자기 위주의 무책임한 주장을 늘어 놓는다고 할까?

  그래서 사단( 事斷:일이 잘못되어 끊기다)을 구하는 법이지만...

  이틀 전에 갖고 있는 장비(굴삭기)를 팔았는데 오늘은 그것 때문에 계속 입장만 난처해 졌다. 기계값을 깍자고 문제를 삼았던 것이다. 몇 년전에 산에서 굴렀던 적이 있었는데 그것 때문에 트집을 잡아서 계속 하자를 주장하였고 구매자가 문제를 삼고 있다고 가격을 내리려고 했는데 전화를 받지 않자 직접 집에 찾아와서 마치 초상집처럼 여기저기 들쑤셔 놓고 돌아 다녔던 것이다.

  내가 왜, 일하는 장비를 팔았냐고? 돈을 돌려 주고 다시 원상복구하라고 했더니 자기가 알아서 한다는 것이 이모양까지 이른 것이다. 사실 제 삼 자가 보면 이건 별로 중요한 것 같지가 않다. 하지만 작년에도 그 지랄을 해서 화물차를 팔아 먹고 나중에 다시 구입하게 되였는 1700만원을 주웠으므로 700만원을 손해 본 게 전혀 교훈이 되지 않았다면 정말 큰 문제 아닌가!

  몇 개월 째 집에서 놀고 있었고 결국에는 이것이 자금압박으로 이어져서 극심한 우려를 낳았지만 그렇다고 자신이 갖고 있는 장비를 팔아 먹는 어리석은 짓을 하여 나중에는 더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어리석은 중생을 어떻게 만류할까? 도무지 그 고집을 꺽을 수가 없었다. 온통 머리 속에 똥이라고 들어 있는 것처럼 다른 생각을 하여 주변의 여러 사람을 크게 실망시키곤 한다.

 


 

3. 에어컨을 설치하면서...

4. 밭에 갔던 것.

  M.N.J 의 전원 생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05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09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1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2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846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268 0
2341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5) 2017.08.21 file 文學 2017.08.25 15 0
2340 아들을 가르치면서... 文學 2017.08.19 4 0
2339 자동차의 고장 (2017 08.19) 文學 2017.08.19 4 0
2338 기계에 페인트 칠을 하면서... [1] 文學 2017.08.17 3 0
2337 간사한 인간의 마음 (2017.08.15) [1] 文學 2017.08.16 4 0
2336 모처럼만에 휴식을 취하면서... (2017.08.14) 文學 2017.08.16 4 0
2335 아침의 풍경 文學 2017.08.13 4 0
2334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2) file 文學 2017.08.12 13 0
2333 관념의 차이 文學 2017.08.12 4 0
2332 일상적인 하루지만 머리가 뜨겁고 두통에 시달렸다. 文學 2017.08.11 5 0
2331 2017년 8월 9일 수요일에... 文學 2017.08.09 6 0
2330 군서(옥천의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에서 풀을 메며... (2) file 文學 2017.08.08 25 0
2329 안산 반월공단으로 출장 이후 (2) 文學 2017.08.08 6 0
2328 안산 반월 공단으로 출장. (2017. 8. 7. 월) file 文學 2017.08.08 7 0
2327 집에서 글 쓰는 책상을 옮기자, 희망을 보았다. (4) 文學 2017.08.06 6 0
2326 집에서 글 쓰는 책상을 옮기자, 희망을 보았다. (3) file 文學 2017.08.06 22 0
2325 삶, 고민, 운명, 각자의 세계, 아버지와 아들 관계 secret 文學 2017.08.05 0 0
2324 무더운 여름, 찜통 더위 속이다. 文學 2017.08.04 4 0
2323 집에서 글 쓰는 책상을 옮기자, 희망을 보았다. (2) file 文學 2017.08.03 21 0
2322 집에서 글 쓰는 책상을 옮기자, 희망을 보았다. (1) 文學 2017.08.03 4 0
2321 수박 겉 햩기식 사고방식 文學 2017.08.02 5 0
2320 2017년 8월 1일 文學 2017.08.01 4 0
2319 일요일 출근하여 기계 제작 일에 그 중요도를 더한다. 文學 2017.07.30 4 0
2318 두 가지 할 일 중에 어느 것이 유리한가? file 文學 2017.07.29 15 0
2317 안성 반월 공단으로 출장을 나가면서... 2017. 7. 28. 금 文學 2017.07.28 6 0
2316 아들이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에 참여하여 이로운 점과 불리한 점. 文學 2017.07.28 7 0
2315 에어컨의 가스가 부족하여 주입하면서... file 文學 2017.07.26 20 0
2314 왜, 그토록 글만 쓰고 싶은데 그러지 못할까? 文學 2017.07.24 7 0
2313 2017년 1분기 부가세 신고 文學 2017.07.24 6 0
2312 군서(옥천의 지역이름) 산밭(산속의 밭)에서 풀을 메며... file 文學 2017.07.24 21 0
2311 지하실 에어컨 설치작업 2017.07.21. 금요일 file 文學 2017.07.24 18 0
2310 어제는 서버 컴퓨터가 고장이 났었다. 2017.07.20 file 文學 2017.07.24 17 0
2309 탁구, 그 머나먼 세계를 향하여... 2017.07.19. 수 文學 2017.07.24 4 0
2308 비교 2017.07.18 文學 2017.07.24 4 0
2307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文學 2017.07.17 5 0
2306 공장에서 사고가 나는 경우 [1] file 文學 2017.07.16 25 0
2305 내일은 김포로 출장을 나간다. 文學 2017.07.16 4 0
2304 에어컨 설치 (4) 2017. 07. 13. 목요일 [4] file 文學 2017.07.16 24 0
2303 두 번째 동고령 출장 2017.07.12. 수요일 file 文學 2017.07.16 24 0
2302 에어컨 설치 (3) 2017.07.11. 화요일 file 文學 2017.07.16 12 0
» 아들과 함께 하는 기계 제작 근무 시간 2017.07.11 file 文學 2017.07.16 12 0
2300 어제 토요일의 하루 文學 2017.07.09 9 0
2299 주말은 근무하지 않겠다는 게 아들의 신조다. 文學 2017.07.08 8 0
2298 아들과 함께 하는 기계 제작 현장에서...2017.07.06 文學 2017.07.08 6 0
2297 에어컨 설치 (2) 文學 2017.07.05 7 0
2296 살인적인 더위와 여러가지 주변 생활의 변화 文學 2017.07.05 7 0
2295 현풍에서 동고령까지... 2017. 07. 04 文學 2017.07.05 7 0
2294 네이버 클럽에서 홈페이지로 글 쓰고 있는 지금의 모든 내용을 옮긴다. file 文學 2017.07.03 25 0
2293 어제 일요일 에어컨 설치 작업을 하면서... 文學 2017.07.03 10 0
2292 내 마음의 상념 文學 2017.07.01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