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군서 산밭

군서 산밭에 쏟는 정성은 가히 경이적이다. 불과 1년 만에 많은 발전이 이룩하게 되는데 그것은 인간과 자연과의 싸움처럼…….

옥천군청 자유게시판에 올린 글

2017.05.27 12:00

文學 조회 수:16

Untitled_115901.JPG


Untitled_115903.JPG


Untitled_115904.JPG


제목 : 군서면 사정리 농로길 시멘트 포장공사  감사드립니다. 2017.05.25


제가 농사를 짓는 산밭은 길도 없었습니다.
주소는 충북 옥천군 군서면 사정리 108번지.


그런데, 작년에도 없었던 농로길이 갑자기  생겼습니다.
군서면 사정리 마을회관 앞 둥구나무 아래에 차량을 세우고 경운기를 내린 뒤에 털털거리면서 마을 뒷산으로 오르기 위해서 좁은 비포장 길을 겨우 이용했던 만큼 이 포장도로와 작은 도랑에 다리까지 놓여 있는 깨끗한 농로길은 천금같은 느낌이 듭니다.


추레라가 달린 경운기로 밭까지 오를 때의 고충은 ㄱ자로 꺽이는 주택 옆의 좁은 골목길이었지만 지금은 그 길을 우회하여 직선으로 달려서 바로 산 밑까지 흰 빛의 멋진 시멘트 길이 평탄하게 놓여 있게되었습니다.


작년 가을에 절반을 올 봄에 다시 절반의 공사를 한 듯 포장 공사 중에는 전혀 알지 못하였습니다만 올 해부터는 그 혜택을 톡톡히 보게 되었으므로 그 감사하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옥천군청으로 향합니다.
  "이 포장공사를 어디에서 해 준 것이죠?"
 내가 동네 사람을 만나서 묻습니다.이 여성분은 전부터 알고 있던 이 길의 진입로 입구 부분에 살던  분으로 내가 농사를 짓는 현재의 산밭(산속의밭) 근처의 노는 땅에 이것저것 농사를 짓는 것을 자주 목격하였고 오늘도 마침 우리 부부가 밭을 갈고 들깨를 심고 내려오는 중에 마주쳤던 것입니다.


  "포장이 잘 되어 있죠!"
  "예, 아주... 근데 어디서 해 준 거죠? 군서면 사무소에서 했나요?"
  "면사무소에서 그럴 여력이 있나요. 군청에서 했죠!"
  딱부러지게 그렇게 말하는 게 아마도 확실한 듯 싶어서 나는 더 이상 묻지 않았습니다.


  훌륭한 농로길.
  비록 500여미터 내외의 농로길에 시멘트 포장도로가 이렇게 멋져 보일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공사를 추진하여 준 관계자 분들께 뒤늦게 감사드립니다.


  넙쭉....


///아래는 언듯 생각난 글입니다.
내 삶이 얼마나 중요한가요!
남의 삶보다 내 삶을 보다 진중하게 살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보면,
때로는 힘이들고 벅차기만하여도 자신이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얼마든지 열심히 살아야만 하는 필요성이 존재할 때,
 그것을 견뎌낼 수 있는 노력 여하에 따라서 삶의 질이 달라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렇게 견딜 수 있는 용기는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요?
분명한 점은 자신이 지금껏 쌓아온 노력, 결과, 그리고 시행착오에 대하여 견딜 수 있는 만큼 한계성을 부여하는 듯싶습니다.
 내가 군서 산밭(산속의 밭)에 경운기를 몰고 가서 밭을 가는 것이 다른 사람은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 밭을 먼저 갖고 있던 동네의 아주머니와 그 아들(큰 아들은 옥천에 살고 있고 둘 째 아들은 그 동네에 살았다. 그를 몇 번 만나기도 했다)들이 이곳에 다랭이 논을 사용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영동 법원에서  2011년 11월 11일 (영동지원 2011타경 1684)부동산 경매로 구입한 당시.


 처음 찾아 갔을 때의 전경은 그야말로 아름드리 버드 나무가 곳곳에 박혀서 자라고 있는 전혀 쓸모없는 산밭(산속의 밭)이었습니다. 그것을 개간하여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겪었던 고충이 떠오릅니다.
  동네 입구에서부터 경운기를 몰고 올라가던 어려움에 비한다면 지금은 감지덕지합니다. 또한, 잘 포장 된 콘크리트 농로길이 바로 코 앞까지 공사를 끝낸 상태로진입로도 확보되었고 1톤 화물 차량이 이 길을 따라 들어왔으므로 소원성취한 것이지요. 이제 턱밑까지 1톤 화물차량을  운행할 수 있다는 사실로 한결 좋아진 이 상황이 너무도 꿈만 같습니다. 그 전에 이곳까지 차를 운행하려고 하다가 차가 빠지는 불상사를 당한 적이 있었으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