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표고버섯 넌 누구냐? (2017.04.08.토)

2017.04.16 14:02

文學 조회 수:37

Untitled_987.jpg


Untitled_986.jpg

  표고버섯이 한창이다.

그런데 아래처럼 따개비처럼 열리던 게 불과 며칠 전일이었는데 오늘은 아내와 수확을 하였다.

  손바닥만큼이나 큼직막하게 커버린 버섯을 밑둥이체 칼로 도려내는 맛.

얇은 고기를 썰어서 그 육질의 감미로운 느낌을 손으로 잡고 있는 것처럼 조금은 흥분되는 풍요로운 꿈이 겨울내 도사리고 있다가 봄이 되면서 솟아오른 버섯의 진심어리 바탕이 나무둥거리에 꽃처럼 피어났기 때문이다.

  도저히 그런 수확을 바라는 게 불가능했던 사항.

  그렇지만 믿음은 그동안의 결과와 업적을 결코 저버리지 않았음이다.


 -며칠 전에 버섯이 크지도 않고 제자리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면서 한탄스러워 한 적이 있었다. 그러다보니 아예 더 이상 크지 않을 것만 같이 마음이 착착하여 그나마 버섯을 바라보면서도 동요하지 않았었다. 인간의 마음은 그다지도 간사스럽다. 조금만 상황이 좋지 않아도 우울하지 마련이고 전환점을 맞아서 자신에게 유리하고 좋아지면 너무도 들뜨고 기뻐서 흥분하고 말다니...-


며칠 전만 해도 날씨가 쌀쌀 맞아서 버섯이 영 크지를 않았었다. 또한 빛깔도 추워서 움추러 든 모양으로 전혀 클 생각을 하지 않아서 그야말로 진퇴양난이라고 할까? 언제까지 두고 늘 볼지 몰라서 뜯고 싶은 마음으로 계속 살폈는데 매일 아침에 물을 호수로 주곤 했었다. 그런데 불과 며칠 만에 몰라보게 크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끝자락을 보았는데 그것은 수확을 하는 것이다. 3년만에 맞는 세 번째의 네 번째(봄, 가을, 2째)의 수확. 그리고 최고의 멋진 모습으로 참나무 등걸에 혹처럼 붙어 있는 손바닥만한 표고버섯.

  하루 만에 커비린 버설을 바라보노라면 그야말로 탄성 뿐이다.

  '표고버섯, 너는 누구냐? 어디에서 왔기에 이방인처럼 이렇게 불쑥 썩고 있는 참나무에서 꽃처럼 피어날까.'

 

-앞쪽에 통나무들은 올 해 종균을 넣은 것이고 뒤 편에 버섯이 나온 아름드리 나무는 3년 전에 작업한 것이었다. 그런데 수확을 본격적으로 하게 된 것은 1년이 지난 뒤부터이고 그것도 몇 개만 땄었다. 하지만 올 해는 가장 많는 수확이 예상되었다. 또한 앞에 있는 새로 뒤 뜰에 세워 놓은 나무들에게 있어서도 앞에 것과 같은 과정이 거치리라는 사실. 그로인해서 1년 동안은 애지중지 물만 줄 것이다. 엄청난 행운은 내게도 이런 좋은 일이 있다는 사실이었고 그로 인해서 한 순간의 기쁨이 얼마나 감진 것임을 알기 때문에 더 한 풍요로움을 마음에 갖게 된다. -


 버섯이 나와서 여기저기 탄성을 갖게 만드는 나무는 3년전에 종균을 넣은 아름드리였다. 모두 여섯 개의 동가리로 잘라 놓았는데 3년 째 접어든 상태에서 가장 좋은 수확을 보장하게 해 줬다. 하지만 족히 5년은 갈 것같다. 봄과 가을에 수확기여서 종균을 넣은 구멍을 뚫고 나오는 버섯의 아주 강한 생명력에 찬탄을 금치 못하였다. 막힌 구멍을 간신히 뚫고 나오는가 싶더니 콩알만한 검은 두상이 점점 풍선처럼 부풀어 올랐고 마침내 손바닥만하게 커버린 것이다. 그늘진 곳에서 필요한 것은 물이었고 마르지 않게 물만 호수로 뿌려주곤 했었다.

 Untitled_988.jpg




  아내의 수확하는 손이 바쁘다. 버섯의 밑둥이에 칼을 들이밀고 아래로 긋기만 해도 찢어지면서 줄기가 떨어져 나오는 데 연한 반면 질겼다. 손으로 뗄 수 없을 정도로데...

  그야말로 탄성 뿐이다.

Untitled_989.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05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09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1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2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846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268 0
2241 몸과 마음이 약해지면... 2017.04.26 文學 2017.05.08 9 0
2240 감기가 심해졌다. 2017.04.26 文學 2017.05.08 8 0
2239 취침과 아침 기상의 연관성에 대한 해석 2017.04.25 文學 2017.05.08 10 0
2238 새벽 다섯 시에 일어 나면서... (2) 2017.04.24 文學 2017.05.08 8 0
2237 새벽 다섯 시에 일어 나면서... 2017.04.24 文學 2017.05.08 9 0
2236 4월 22일 토요일 모친의 외출 2017.04.27 文學 2017.05.08 8 0
2235 <리그 전>을 앞 둔 마음가짐 (2) 2017.04.24 文學 2017.05.08 10 0
2234 <리그 전>을 앞 둔 마음가짐 2017.04.23 文學 2017.05.08 10 0
2233 상념, 단체 생활,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 2017.04.22 文學 2017.05.08 9 0
2232 생활 주기의 변화와 모색 2017.04.21 文學 2017.05.08 7 0
2231 어제는 어머니가 계신 요양병원에 외삼촌들이 왔었다. 2017.04.20 文學 2017.05.08 8 0
2230 밭 일, 뒤에 휴유증에 시달리면서... 2017.04.19 文學 2017.05.08 8 0
2229 서울 출장 (200) 2017.04.18 文學 2017.05.08 6 0
2228 새로운 사람들 2017.04.17 file 文學 2017.05.08 21 0
2227 어제 여파로 일요일은 모처럼만에 쉰다. (2017. 04 17) 文學 2017.05.08 9 0
2226 일요일 하루의 생활 文學 2017.04.17 15 0
2225 금요일 하루 (2017.04.14.금) 文學 2017.04.17 9 0
2224 감나무 열 그루를 사다 놓고... (2017.04.11.화) file 文學 2017.04.17 32 0
2223 과로, 무리, 그리고 자신도 모르는 뇌경색 文學 2017.04.17 14 0
2222 그 방법의 전환 (2017.04.10.월) 文學 2017.04.17 9 0
» 표고버섯 넌 누구냐? (2017.04.08.토) file 文學 2017.04.16 37 0
2220 밀양의 D.S에서 A/S 요구를 받고... (2) 4월 7일 금요일 文學 2017.04.16 11 0
2219 밀양의 D.S에서 A/S 요구를 받고... (4월 6일 목요일) 文學 2017.04.16 12 0
2218 대출 만기일 (2017.04.06. 목요일) 文學 2017.04.16 14 0
2217 자금 압박 (2017.04.05.수요일) 文學 2017.04.16 9 0
2216 글자 조각기를 구입한 뒤에... 文學 2017.04.04 13 0
2215 글자 조각기를 구입한 뒤에... 文學 2017.04.04 16 0
2214 천안으로 기계 납품을 하면서... (4월 3일) secret 文學 2017.04.04 0 0
2213 의무적인 신념 文學 2017.04.02 8 0
2212 의무적인 신념 (4월 2일) 文學 2017.04.02 10 0
2211 묘사 (4월 1일) 文學 2017.04.02 10 0
2210 살다보면... (3.31) 文學 2017.04.02 12 0
2209 영천의 식당에 걸려 있던 명언 (3월 30일) file 文學 2017.04.02 27 0
2208 기계 납품의 연기 (3월 30일) 文學 2017.04.02 6 0
2207 햇빛이 영롱한 아침 (2017.03.29) 文學 2017.04.02 13 0
2206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이 움추러 드는 어제 월요일에는... 文學 2017.04.02 15 0
2205 비가 오는 토요일 (3월 25일) 文學 2017.04.02 9 0
2204 온통 기계 제작이라는 일에 집중을 하면서... (3월 24일) 文學 2017.04.02 13 0
2203 옥션에서 구입한 중고 물건들 2017.03.22. 수 file 文學 2017.03.23 40 0
2202 월요일 작업 2017.03.21. 화 文學 2017.03.23 17 0
2201 일요일의 일상 2017.03.20. 월 文學 2017.03.23 8 0
2200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3) 2017.03.19.일 文學 2017.03.23 12 0
2199 금요일은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2) 2017.03.18.토 文學 2017.03.23 13 0
2198 금요일 동호회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2017.03.17.금 文學 2017.03.23 13 0
2197 부부간의 잠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건강 신호 2017. 03.17.금 secret 文學 2017.03.23 0 0
2196 에어컨 구입 (2) 2013년 3월 14일 [1] 文學 2017.03.23 13 0
2195 탁구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file 文學 2017.03.23 44 0
2194 블루투스 키보드, 조각 기계의 구입 file 文學 2017.03.22 41 0
2193 내가 진정으로 소망하기를... (2017. 03. 13) [1] 文學 2017.03.21 17 0
2192 델 29인치 모니터 (2017.03.12) file 文學 2017.03.13 93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