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에어컨 구입 (2017.03.11. 토요일)

2017.03.13 07:32

文學 조회 수:94

1. LG 휘센 2010년식 듀얼 에어컨.

옥션에서 중고 상품으로 나온 에어컨이 40만원이라고 올라 왔다.

 나는 가끔씩 노트북으로 인터넷 옥션을 찾아 보면서 중고 상품을 구매하곤 한다.

때론, 기계 부품, 생황용품등이었다. 특이한 점은 내가 아는 제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었다. 터무니 없는 가격에 거품이 끼어 있곤 하였으므로 아는 물건이 아니면 이 쓰잘데기 없는 중고 제품들을 잘 못 구입하는 경우도 많았다.

  하지만 인터넷 옥션의 경우는 믿을 수 있는 구매를 할 수 있다는 사실로 판매자의 장난질에 대해서도 거래취소라는 안전적인 제도가 있었으므로 차단을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게 된다.

  어제 구입한 것은 40만원짜리인데 듀얼 LG 에어컨이었다.

  직접구매을 하게 되면 경매구매보다 빠르게 구매가 이루워 진다. 

  구매 후, 바로 전화가 왔는데 여자였다.

  "여보세요!"

  "누구십니까?"

  "에어컨을 구매하셨죠? 판매자입니다."

  "아, 예! 맞습니만..."

  이렇게 핸드폰으로 전화통화를 하는 이유는 서로 화물에 관한 것이던가 물품에 대한 것이었다. 어떤 사람들은 문자를 보내기도 한다. 먼저 구입한 운동화의 경우, "올려 놓은 상품이 아닌 다른 상품으로 보내줘도 되냐?" 고 해서 취소해 버렸었다. 



 samples39.JPG


15평 에어컨

 

samples40.JPG



6평 에어컨


  위의 사진은 다른 곳에서 캡쳐하여 올린 것인데 아마도 이렇게 생긴 형태라고 볼 수 있었다. 그렇지만 올린 내용은 정확한 사진이 없었다. 아래 사진이 그 실제적인 가격과 설명이었다.


samples37.JPG



 samples38.JPG




작년에 이사를 하였던 J 라는 2층 건물은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아들과 아내가 성화였다. 작년 여름에 무더운 열대야로 인하여 찜통속같은 생활을 했었기 때문이다. 나는 전기가 가정용이었으므로 사실상 망설였었다. 저쪽 공장의 경우에는 공업용 전기를 사용했으므로 에어컨을 사용해도 누진세는 물지 않았도 되었지만 이쪽에서는 그렇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에어컨 구입을 선뜻 구입할 수 없었지만 올 여름이 걱정되어 중고 제품을 찾아 보곤 했었다.


2. 탁구장에서...

  어제 체육관으로 탁구를 치러 갔었다.

  나보다 더 탁구 실력이 높은 사람과 탁구를 치다보면 주눅이 든다. 내 실력이 간곳이 없다. 허무하게 깨져 버리는 느낌. 정말 이럴 경우에는 탁구를 치고 싶은 기분이 없었다.

 정 관수(가명)는 탁구 라켓을 들고 올 때 작은 가방을 들고 옆구리에 차고 다닌다. 한 손으로 밑 바닥을 들어 올리듯이 옆구리에 들고 오는 폼이 여자들 백을 들고 있는 것처럼 보였었다.

  탁구를 칠 때는 개인적으로 드라이버가 일품이다. 모든 것을 하이 드라이버로 받아  쳤다. 포핸드 드라이브, 백 핸드 드라이브로 옆면으로 비스듬하게 감아 치는 구질은 일단 넘어와도 받아 치기가 힘들었다. 반발력이 감해서 어디로 튀어 나갈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허공에서 떨어지는 순간에 같이 맞받아 치던가 해서 속도를 죽이는 방법과 테이블에서 튀어 오르자 마자 받쳐 주듯이 밀어 쳐야만 했지만 쉽지는 않았다. 그러므로 일단은 칠 수 있는 기회를 주지 않는 게 최선책이었지만 뜬 볼에 대한 어쩔 수 없는 경우 그가 탁구공을 치고 났을 때 방어할 수 없을 정도로 공이 회전을 갖고 있었다.

  굉장한 회전이 공에 실려 있었다.

  라켓으로 받아칠 수 없을 만큼 아래로 숙여지는 공의 스핀.

  그 반발심이 심해서 포물선을 그리며 넘어오는 탁구볼의 꺽여서 아래로 내려 왔을 때 받아 넘기는 한 박자 쉬는 박자가 필요했었다.

  하지만 나는 기다리지 않고 그 전에 라켓으로 받아 치곤 했었다. 이미 뒤로 물러서기에는 내가 너무 앞에 서 있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겨우 넘긴 볼도 그에게는 기회로 여길 정도로 두 번째 다시 똑 같은 동작으로 받아 넘기던가 반대편 백핸드 드랑이브로 강하게 받아 친다. 이럴 경우엔느 도저히 방어할 수 없었다. 

  순간적인 동작으로 따라 잡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반대로 받아 쳐야만 했지만 앞서 동작으로 고정되어 있는 상황이었으므로 반대로 몸동작을 취할 수 없었다.

   어떻게 그럴 수 있겠는가!

  하지만 탁구를 잘 치는 사람들의 경우 이런 볼처리에 무척 동작이 빠르기 마련이었다. 아무리 어려워 보이는 볼을 받아 넘길 때마다 신귀(귀신같이 귀이함) 의 동작을 취한다. 


3. 제 1권의 내용은 후미 부분에 건강을 되 찾는 것으로 끝낸다.

   서두 부분부터 줄기차게 재기해온 내용이었다. 건강을 되 찾는 것으로 종결 의미를 짓게 한다.

  물론 다른 것도 있었다. 예를 들자면 신입 회원을 누가 함께 탁구를 쳐 주느냐? 하는 점이다. 그 입장에서 볼 때 무척 난감한 상황이었다. 그것처럼 암울한 적은 없었으니까? 인정 받지 못하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인하여 매우 추상적이고 견딜 수 없는 서러움을 받았으니까? 이 부분에 있어서 나름대로 해석하여 좋은 방향으로 제기할 수 있게 만든다. 

  세번째는 조 인석(가명)이가는 인간미와 그가 얼마나 야비한가! 을 비춰(조명)주고 한편으로는 똑같이 번민하는 내명의 모습을 상세하게 그녀 나갈 필요성이 있었다.

  그토록 뒤 따르던 절대적인 증상이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주변을 맴돌았던 사항.

  그것을 알게 된 이후부터 크고 작은 전조 증상에 휩싸이곤 했었다.

 갑자기 현기증이 일어난다던가.

  충동적으로 매우 가쁜 숨을 쉴 때던가!

  걷는 것조차 어려워서 병원 휴게실에서 누워 있어야만 하였던 것.

  숨이 가쁘고 집중력이 떨어 졌고 매우 불안감이 사로 잡히곤 했던 상황들이 주변에 뒤따라 다녔던 것.

그런 것들이 계속하여 몇 년 째 주변을 매몰았으므로 피할 수 없는 것이라 여기면서 모친과 부친이 한 순간에 쓰러진 것처럼 자신도 뇌졸증으로 쓰러질 수 있다는 위험을 느끼기 시작하였던 것. 이 부분의 중요한 점을 서두부터 계속하여 상기 시킨다. 그러면서 가장 크게 부닥되었던 부분(** 출장) 때의 경우를 예로 든다. 두 번째는 탁구장에서 리그전 때의 위험스러운 순간을 본다.  


  현재 내가 주 2회 (화요일과 금요일) 탁구장에 나가는 건 사실상 매우 적은 회수라고 할 수 있었다. 그것만으로 탁구 실력이 높아질 수 있으리라는 기대는 한낫 부질없는 내 욕심이었다는 사실을 어제 이었다. 어제 정 관수(가명)와의 경기에서 그런 실력 차이를 절감하였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4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0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5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6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6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897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323 0
2227 어제 여파로 일요일은 모처럼만에 쉰다. (2017. 04 17) 文學 2017.05.08 13 0
2226 일요일 하루의 생활 文學 2017.04.17 21 0
2225 금요일 하루 (2017.04.14.금) 文學 2017.04.17 13 0
2224 감나무 열 그루를 사다 놓고... (2017.04.11.화) file 文學 2017.04.17 44 0
2223 과로, 무리, 그리고 자신도 모르는 뇌경색 文學 2017.04.17 23 0
2222 그 방법의 전환 (2017.04.10.월) 文學 2017.04.17 14 0
2221 표고버섯 넌 누구냐? (2017.04.08.토) file 文學 2017.04.16 48 0
2220 밀양의 D.S에서 A/S 요구를 받고... (2) 4월 7일 금요일 文學 2017.04.16 17 0
2219 밀양의 D.S에서 A/S 요구를 받고... (4월 6일 목요일) 文學 2017.04.16 19 0
2218 대출 만기일 (2017.04.06. 목요일) 文學 2017.04.16 21 0
2217 자금 압박 (2017.04.05.수요일) 文學 2017.04.16 14 0
2216 글자 조각기를 구입한 뒤에... 文學 2017.04.04 34 0
2215 글자 조각기를 구입한 뒤에... 文學 2017.04.04 22 0
2214 천안으로 기계 납품을 하면서... (4월 3일) secret 文學 2017.04.04 0 0
2213 의무적인 신념 文學 2017.04.02 12 0
2212 의무적인 신념 (4월 2일) 文學 2017.04.02 14 0
2211 묘사 (4월 1일) 文學 2017.04.02 16 0
2210 살다보면... (3.31) 文學 2017.04.02 17 0
2209 영천의 식당에 걸려 있던 명언 (3월 30일) file 文學 2017.04.02 33 0
2208 기계 납품의 연기 (3월 30일) 文學 2017.04.02 14 0
2207 햇빛이 영롱한 아침 (2017.03.29) 文學 2017.04.02 17 0
2206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몸이 움추러 드는 어제 월요일에는... 文學 2017.04.02 29 0
2205 비가 오는 토요일 (3월 25일) 文學 2017.04.02 18 0
2204 온통 기계 제작이라는 일에 집중을 하면서... (3월 24일) 文學 2017.04.02 31 0
2203 옥션에서 구입한 중고 물건들 2017.03.22. 수 file 文學 2017.03.23 50 0
2202 월요일 작업 2017.03.21. 화 文學 2017.03.23 22 0
2201 일요일의 일상 2017.03.20. 월 文學 2017.03.23 13 0
2200 금요일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3) 2017.03.19.일 文學 2017.03.23 24 0
2199 금요일은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2) 2017.03.18.토 文學 2017.03.23 25 0
2198 금요일 동호회 탁구를 치러 가는 날이다. 2017.03.17.금 文學 2017.03.23 22 0
2197 부부간의 잠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건강 신호 2017. 03.17.금 secret 文學 2017.03.23 0 0
2196 에어컨 구입 (2) 2013년 3월 14일 [1] 文學 2017.03.23 24 0
2195 탁구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file 文學 2017.03.23 56 0
2194 블루투스 키보드, 조각 기계의 구입 file 文學 2017.03.22 64 0
2193 내가 진정으로 소망하기를... (2017. 03. 13) [1] 文學 2017.03.21 21 0
2192 델 29인치 모니터 (2017.03.12) file 文學 2017.03.13 107 0
» 에어컨 구입 (2017.03.11. 토요일) file 文學 2017.03.13 94 0
2190 눈에 들어간 손그라이더 파편 (2017.03.10. 금요일) secret 文學 2017.03.13 0 0
2189 봄으로 가는 길목에서... 2017.03.09 목요일 file 文學 2017.03.10 61 0
2188 기계의 페인트 칠 (2) 2017. 03. 08 文學 2017.03.10 66 0
2187 허리 통증의 원인 (2) 2017. 03. 04 file 文學 2017.03.08 43 0
2186 허리 통증의 원인 2017. 03. 03 文學 2017.03.08 64 0
2185 세상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文學 2017.03.02 41 0
2184 표고 버섯 종균을 심으면서... 2017.02.28 file 文學 2017.03.02 108 0
2183 건강과 문학적인 재고 2017.02.27 文學 2017.03.02 21 0
2182 <동호회 탁구>의 편집 작업 2017.02.25 文學 2017.03.02 23 0
2181 2월 옥천 동호회 탁구 연합리그 전 文學 2017.02.24 62 0
2180 송탄 출장 (2) 2017. 2. 23. 목 file 文學 2017.02.24 94 0
2179 송탄 출장 (2017. 2. 22. 수) 文學 2017.02.24 78 0
2178 화요일에는 프라다를 입는다. 文學 2017.02.21 51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