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중고 마이크로미터의 구입

2016.12.02 13:52

文學 조회 수:95

Untitled_11484.JPG


중고로 구입한 마이크로미터기

즐겨찾기로 <마이크로미터>를 만들어 놓고 오랫동안 검색을 하여 왔었는데 마침 위의 제품이 올라왔다. 그 순간 눈이 번쩍했다. 100mm에서 200mm 사이에는 4개의 마이크로 미터가 필요했다. 그런데 그 중에 100mm~125mm 만이 빠져 있었던 탓에,

  '당장 필요하지는 않았지만 기다리게 되면 중고 제품으로 올라오리라!'는 기대를 안고 계속하여 고대하고 있던 중에 며칠 전에 이 제품을 발견한 것이다. 그리고 즉구로 구매를 하게 되었고 오늘 마침내 우체국 택배로 배달이 왔다.

  '얼마나 고대했던 순간이던가!'

  결국에는 찾던 물건이 돌연 나타나서 눈이 번쩍할 정도로 감격할 수 있었다는 사실.

  그로 인해서 나에게 마침내 이런 기회가 찾아 왔음을 알고 기뻐하였으니 너무도 신기할 정도였다. 하지만 기대와는 다르게 케이스도 없었고 영점 조종하는 봉대도 없었다. 치수를 조종하는 봉대는 이 치수보다 더 높은 제품(125mm용)의 것을 사용해도 무난하였다. 그러므로 별로 크게 문제 될 것은 없었다.

  4500원을 우체국 택배비로 지불하였는데 책상 서랍에서 빼가라고 전화 통화를 했었다.

  제품은 한 눈에 보아도 흠집이 많았다. 또한 크기도 작았으며 많이 사용한 흔적으로 여기저기 페인트칠이 벗겨지고 기스와 때가 묻어 있었으므로 조금은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래도 가격이 저렴한 점으로 보상이 충분하다는 판단이 들었다.

  '얼마나 기다렸던 중고 제품이데... 이까짓 흠집으로 반품을 할 수는 없지 않은가!'하는 보상심리가 앞서왔던 것이다.

   조금은 흡집과 사용감이 났으므로 기대치보다 부족한 게 사실이었다. 그렇지만 갖춰 있기만 하면 사용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지금까지 갖고 있지 않았으므로 불편한 점은 이루 형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물론 칫수를 측정하는 데 다른 대안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원시적인 방법으로 컴파스 형태로 측정하는 도구가 있었는데 불편하지만 어쩔 수 없었다. 비싼 마이크로미터를 구입하는 것보다는 나았으니까? 그 전에는 돈을 절약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었으므로 그런 원시적인 방법을 사용했던 것이다.

  지금은 금전적으로 조금 여유가 있는 편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갖출 건 갖춰야만 편안한 느낌을 갖게 되므로 원하는 도구는 기다려서라도 반드시 구입하려고 노력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마이크로미터기는 국산 제품이 없었다. 대부분 일제였으며 0.01mm 까지의 정밀한 부분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마이크로미터기가 반드시 필요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이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구매하지 않았었다. 그 이유는 이 계측기를 대신할 수 있을만큼 정밀한 다른 대안이 없었다. 컴파스 형태의 파스와 버어니어갤리퍼스(노기스)를 사용하면 그만큼 정밀한 측정이 어려웠다.  


Untitled_11485.JPG


 며칠 전, 화요일(11월 29일) 날 탁구를 치러 갔을 때 나는 놀랐다. 동호인들이 모두 긴 바지를 입고 있었는데 나만 반바지 차림이 아닌가! 여름철에 입고 다니던 복장 그대로였다. 탁구대에 늘어 붙듯이 마주보며 서 있는 사람들의 복장이 모두 긴바지던가 타이즈를 껴 입고 있었으므로 나만 외계인처럼 느껴진 것이다. 한편 어떻게 보면 챙피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그래서 어제는 칠부바지를 구매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4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0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55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6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6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897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323 0
2126 비염 2016. 12. 20 文學 2016.12.22 35 0
2125 갑부가 된 사유 2016.12.19. 文學 2016.12.22 26 0
2124 독감에 시달리면서 (12월 18일 일요일) 文學 2016.12.18 31 0
2123 문산 출장 (12월 17일 토요일) [1] file 文學 2016.12.18 126 0
2122 문산으로 납품할 기계의 마무리 작업. 12월 17일 금요일 文學 2016.12.18 43 0
2121 낫선 전경, 정다운 모임, 사랑방 같은 분위기 文學 2016.12.18 68 0
2120 감기의 면역력이 약해진 이유 文學 2016.12.14 69 0
2119 독감 주의보 文學 2016.12.14 23 0
2118 독감 文學 2016.12.12 79 0
2117 일요일에 출근하여 기계 제작 작업 중에... 文學 2016.12.12 61 0
2116 기계의 페인트 칠 (12월 11일) 文學 2016.12.12 86 0
2115 탁구공을 커트로 넘기면서... 文學 2016.12.12 117 0
2114 기계를 수리하면서... 文學 2016.12.12 56 0
2113 체육센터로 탁구를 치러 가는 시간을 줄이면서... 文學 2016.12.12 57 0
2112 탁구의 기본기, 본업인 기계 제작에 관해서... 文學 2016.12.12 105 0
2111 밀양 출장 중에... file 文學 2016.12.06 101 0
2110 밀양 출장과 아들과 탁구친 경기력 (12월 5일 월요일) 文學 2016.12.06 50 0
2109 12월 정모 (12월 4일 일요일) 文學 2016.12.06 21 0
2108 탁구를 치면서 (14) 12월 3일 토요일 文學 2016.12.06 54 0
2107 글 쓰는 환경을 바꾸웠다. 12월 2일 금요일 文學 2016.12.06 23 0
2106 글 쓰는 방법을 바꾸면서... (3) 文學 2016.12.06 37 0
» 중고 마이크로미터의 구입 file 文學 2016.12.02 95 0
2104 체육관에 가서 가장 먼저 할 일 文學 2016.12.02 33 0
2103 야간에 글을 쓰기 위한 방법 file 文學 2016.12.01 59 0
2102 11월 29일에... 文學 2016.11.30 29 0
2101 p580 노트북의 액정 화면 file 文學 2016.11.30 58 0
2100 탁구 내기를 한 뒤에... 文學 2016.11.30 28 0
2099 계획 文學 2016.11.29 21 0
2098 미투토요 일제 마이크로미터의 구입 file 文學 2016.11.28 137 0
2097 진천으로 출장을 나가면서... 文學 2016.11.28 21 0
2096 탁구 동호회에 참여 회수를 줄이게 되면서... 文學 2016.11.27 62 0
2095 평택 청북 출장... 2016.11.26 文學 2016.11.27 53 0
2094 진천 출장 2016.11.25 文學 2016.11.27 35 0
2093 이지샵의 가입에 대하여.. file 文學 2016.11.24 151 0
2092 체중 증가와 신체적인 변화 file 文學 2016.11.24 74 0
2091 경산 출장 (124) 文學 2016.11.24 98 0
2090 경산 출장 (123) file 文學 2016.11.24 52 0
2089 삶의 뒤안길에서... 文學 2016.11.24 56 0
2088 경산 출장 (122) file 文學 2016.11.24 162 0
2087 탁구 실력의 차이점 文學 2016.11.18 119 0
2086 연장근무 文學 2016.11.17 29 0
2085 탁구를 침에 있어서... [1] 文學 2016.11.17 26 0
2084 청주 강내면의 거래처에 NC 기계를 납품하면서... 文學 2016.11.17 93 0
2083 비능률적인 작업 文學 2016.11.13 88 0
2082 실패와 성공의 기준 文學 2016.11.13 21 0
2081 운해 (2) 11.11 文學 2016.11.13 60 0
2080 정진하지 않는 탁구 실력 (3) 11. 10 文學 2016.11.13 36 0
2079 감기 증상과 비염 2016. 11.10 文學 2016.11.13 104 0
2078 부가세를 내지 않았다고 해서... 文學 2016.11.12 76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