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델 모니터의 연결

2016.10.05 08:16

文學 조회 수:158

Untitled_11388.JPG




하루 전인 2016년 10월 3일 날에 <델모니터>를 작은 방에 벽걸이 부라켓으로 1미터 40센치 정도에 부착을 하였었다.


그리고 10월 4일에는 집 근처의 중고 가구점 창고 앞에서 두 개의 서랍이 있는 작은 탁자를 두 개 갖다가 맞붙여 놓고 책상으로 이용하여 그 위에 P580 노트북 컴퓨터를 올려 놓고 서 있는 자세에서 손은 자판에 올려 놓고 눈은 벽걸이로 설치된 모니터에 시선을 집중한 체 글자를 두두리게 되었다.


  돈 한 푼 들이지 않고 그럴 듯한 책상을 구하게 된 것이다.

  나는 컴퓨터 작업을 일어선 자세로 하는 게 건강을 위해서 무척 좋아서 선호하는 편이었다.

  공장 사무실에서도 그렇게 설치한 체 몇 년 동안 몸에 익숙해 진 상황.

  아마도 이번에는 새로 이사한 상가의 2층의 집에서 내방이라고 갖게 된 옥상으로 오르는 계단이 한 쪽 벽면으로 비스듬하게 놓여 있는 아래 쪽에 모든 것을 설치하여 놓고 한층 기분이 좋았다.


  두 평 정도 됨직한 작은 방 안이 오붓하게 내가 사용하게 된 앞으로의 꿈이 이루워질 풍요로운 세계였으므로 최고의 미래를 위해 도를 닦는 기분으로 글을 쓰고 있었다. 머리 위에는 옥상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놓여 있다보니 천정이 절반쯤 벽면에 비스듬히 매달려 있었다.

  내 문학이 꿈을 꾼다.

  '아마도 이 집을 새로 구입하게 된 연유가 분명히 있다면 그건 내게 글 쓰는 자리를 선사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정말이지 이렇게 꾸며 놓고 보니 너무도 편안하게 글을 쓸 수 있었다. 또한 문을 닫고 조용하게 공상하면서 내 세계로 빠져 들 수 있다는 자체가 무한히 희망적이다.

  '이렇게 다시금 내 자리를 마련하게 할 수 있었는데 꿈이 아닌가!' 할 정도로 놀라울 뿐이었다.


  전혀 벽으로 둘러 쌓여서 적막할 정도로 조용한 이 방 안에 현재는 (밤 3시 44분) 밖에 비가 내리는 듯 낙숫물 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

  Untitled_11387.JPG



<다시 정리 요함 >

  일어 선 자세에서 컴퓨터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책상을 겹쳐서 쌓아 놓고 높게 만들 필요가 있었다.

  이렇게 습관을 들여서 좋은 이유는 궂이 말할 필요가 없었다. 일어선 자세로 움직여 가면서 운동을 할 수 있어서다. 건강을 위해서라고 하는 편이 맞았던 것이다.

  많은 시간을 앉은 자세로 책상에 지내게 되면 병이 생길 수 있다는 건 그만큼 신체를 움직이지 않아서라고 할 수 있었다. 육체가 움직일 수 있도록 서서 작업하는 게 좋았다. 그래서 공장 사무실에 있는 컴퓨터는 그렇게 벽걸이로 설치한 체 이용하여 왔었으므로 새로 꾸며 놓은 내 방에 또 다른 델 모니터도 얼굴 높이로 부라켓을 설치하여 서서 바라 볼 수 있도록 했으며 그 앞에 책상도 두 개를 겹쳐서 올려 놓고 컴퓨터 작업을 하려고 한다.


하지만 책상 역시 돈을 들이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이다.


 서 있는 자세에서 정면을 보면 고개를 약간 들어야만 했다. 이 모니터는 비록 공장의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DELL 의 울트라 샤프 U2913WM> 모니터와 비교할 수는 없었다. 29인치의 넓은 화면에 2개로 분활해서 작업할 수 있는 고화질의 모니터였으니까. 또한,  <DELL DL2315W 오른쪽 하단에 물 침수 제품> 이라고 해서 35,000원을 주고 구입하였을 정도로 하자가 있는 제품이었다. 모니터를 켜 놓고 보면 왼 쪽 하단부에 이상한 형상이 모니터 속에 끼워 놓은 것처럼 박혀 있었다. 오래된 머리뼈처럼 구멍이 뚫힌 흰 뼈 같기도 해서 약간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글자와 그림이 그 위에 떠 오른 것처럼 형상이 나타나기에 그냥 사용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으므로 나는 오히려 더 기분이 묘했다. 이런 특별한 모니터를 사용한다는 가장 신기한 느낌이라고 할까?

  내가 그렇게 받아 들일 수 있는 건 우선 모니터가 값싸서 였고 벽에 부라켓으로 끼워서 자리를 이곳 저곳으로 옮기는 경우에는 앞으로 튀어 나와서 한 곳에 고정할 수 밖에 없었다. 뒤로 벽에 붙어 있는 지점으로...

  그렇게 해서 내게 맞는 모니터 책상에서 이제는 <동호회 탁구>의 완성을 위해 편집 디자인 작업을 할 생각을 하니 마음이 무척 흡족했다. 값싼 모니터 책상으로 장식한 내 자리였다.


  사실 모니터는 가격이 너무도 저렴해서 그다지 신뢰하지 않았다. 또한 구형이었으므로 연결 포트도 HDMI 포트가 아닌 VGA 포트로 P580 노트북과 열결하는 게 유일했다. 그러므로 화질이 개선되지 않을 것이다. 어쨌튼 그렇게 해서 벽걸이 부라켓으로 하루 전에 설치하였는데 높이가 장난 아니었다. 일어선 체 작업하는 높이여던 것이다.


  두 번째는 책상을 구할 차례였다. 모니터를 설치해 놓고 의자위에 사과 박스를 올려 놓고 조심스럽게 컴퓨터 작업을 하게 되었는데 옥션에서 중고로 <테이블>, <책상>을 검색해서 보았는데 마음에 드는 게 하나도 없었다. 너무 크고 높이가 낮아서다. 하지만 밤 1시까지 찾아 보다가 생각이 번쩍 떠올랐다. 돈을 하나도 들이지 않고 쓸만한 책상을 작만할 수 있는 최선책으로...

내가 운연하는 공장 주변에 위치한 <중고 가구 창고> 앞에 쓸모 없이 버려진 의자와 책상이 놓여 있었는데, 항상 누군가 가져갈 사람을 기다리던 것이 생각났다. 이웃한 근처에 대전에서 중고 가구점을 운영하는 업체가 창고로 사용하는 곳이다. 못쓰는 가구를 밖에 내 놓고 땔감이던가 그밖에 다른 중고품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있으면 갖고 가도록 했었다. 


  다음 날 나는 그곳에서 두 개의 가구를 갖고 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05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109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61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420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846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268 0
2041 맥북프로 노트북 컴퓨터를 활용한 수정 작업 文學 2016.10.12 135 0
2040 차 시동이 걸리지 않는 문제 file 文學 2016.10.12 144 0
2039 과연 내게 삶의 의미가 모두 사라지게 되면 어떻게 될까? 文學 2016.10.09 59 0
2038 매킨토시 단축키 모음 文學 2016.10.09 117 0
2037 탁구와 건강 文學 2016.10.08 107 0
2036 1 [2] secret 文學 2016.10.07 0 0
2035 이비인후과를 다녀오면서... 文學 2016.10.07 53 0
2034 승부욕과 실력 (탁구) 文學 2016.10.07 116 0
2033 맥북프로 노트북의 활용 文學 2016.10.07 113 0
2032 <동호회 탁구>에 대한 본격적인 편집 작업 file 文學 2016.10.05 82 0
» 델 모니터의 연결 file 文學 2016.10.05 158 0
2030 월요일에는 탁구를 치러 가지 않는다. file 文學 2016.10.05 54 0
2029 젊었을 때는 잠이 많았었는데... 文學 2016.10.05 41 0
2028 <동호회 탁구>에 대한 의욕을 고취시킬 일이다. 文學 2016.10.04 32 0
2027 탁구를 치러간 체육관에서... 文學 2016.10.03 65 0
2026 오진 文學 2016.10.03 34 0
2025 감기와 고혈압 관계? 文學 2016.10.03 60 0
2024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 文學 2016.10.03 24 0
2023 집에 델 모니터의 설치했다. file 文學 2016.10.02 83 0
2022 미선네 아빠 secret 文學 2016.10.02 0 0
2021 이비인후과에 가다 (2) 文學 2016.10.02 21 0
2020 이비인후과에 가다 file 文學 2016.10.01 39 0
2019 델 모니터의 구입 file 文學 2016.09.30 98 0
2018 10월 초에는 모친이 계신 요양병원에 갔다 와야겠다. 文學 2016.09.30 63 0
2017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 文學 2016.09.30 78 0
2016 어떤 의연함. 文學 2016.09.26 29 0
2015 고혈압의 문제와 해결 방법에 대한 고찰 文學 2016.09.30 23 0
2014 김천 출장 (대문 파손) 文學 2016.09.30 98 0
2013 이웃 사촌 file 文學 2016.09.30 80 0
2012 어떤 의연함. 文學 2016.09.26 45 0
2011 <동호회 탁구>에 관한 편집을 시작하면서... 文學 2016.09.26 87 0
2010 <동호회 탁구>의 모든 내용을 옮겼다. 文學 2016.09.25 117 0
2009 새벽에 쓰는 글 文學 2016.09.25 30 0
2008 애니퐁 탁구 기계의 고장 文學 2016.09.23 106 0
2007 출장 중에 한 일 文學 2016.09.23 70 0
2006 서울역 대합실에서... 文學 2016.09.23 115 0
2005 서울 출장 (문산역 플렛포홈에서) 文學 2016.09.23 90 0
2004 탁구를 치면서... (11) 文學 2016.09.19 96 0
2003 3일간의 휴식 文學 2016.09.18 91 0
2002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과 문학 (2) 文學 2016.09.17 67 0
2001 기계 제작이라는 본업과 문학 文學 2016.09.16 58 0
2000 명절에 즈음하여... (3) [1] 文學 2016.09.15 45 0
1999 명절에 즈음하여... (2) 文學 2016.09.15 44 0
1998 명절에 즈음하여... (1) [2] 文學 2016.09.13 46 0
1997 다시 새로운 기계를 제작하면서... 文學 2016.09.12 87 0
1996 crp-j0810pr file 文學 2016.09.12 105 0
1995 이 비참함의 말로... secret 文學 2016.09.10 0 0
1994 환경에 따른 적응력 文學 2016.09.08 65 0
1993 해결되지 않는 마찰 [2] secret 文學 2016.09.07 0 0
1992 여유로움에 대한 편견 文學 2016.09.06 32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