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어떤 의연함.

2016.09.26 09:45

文學 조회 수:45

모친이 뇌경색으로 쓰러지게 되었고 불과 2개월 만에 재활치료를 받고 집으로 모시게 되어 그 불편함과 고통은 매우 심화되어 건강을 더욱 나쁘게 가중시켰다. 밤마다 모친으로부터 간병을 떠 맡게 되어 시달림을 받았는데 그렇게 1년여간의 시간은 최악의 여건을 만들었다.


한 마디로 삶과 죽음의 사투였다. 그러는 와중에 모친은 점점 더 증상이 심화되었고 마침내 몸을 가눌 수 없을 지경에 이르게 되어 도저히 집에서는 모실 수 없는 처지로 내려 안고 만다. 그로 인해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요양병원에 모시는 계기가 되어 결국에는 당신 스스로 병원에 가겠다고 고집을 부리셨다.


이 결말은 비극처럼 다가 왔지만 모친은 스스로 움직임을 거부하게 된 것이다.

그 결과는 뻔했다. 요양병원에 입원을 한 뒤에 그만 수족을 쓰지 않아서 퇴화 되는 식물인간처럼 전락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엄청난 퇴화를 몸소 실천하고 계신 모친의 행동을 나는 도저히 납득하지도 그렇다고 이해할 수도 없었다. 


 너무도 그 생각을 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풀 뿐이다. 

  불과 1년도 안되어 정상적인 사람이 식물인간처럼 최고로 저질스러운 환자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그런 상태로 되기까지 모두 예측하였지만 전혀 어떻게 해 볼 수가 없었다.

  '아, 인간이 어떻게 그토록 무능할 수 있단 말인가!'

  그 생각은 나를 향한 꾸짖음이었다. 모친에게 간병을 포기한 댓가는 이제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갖고 왔으므로 그 결과만을 놓고 볼 때 자신이 모시지 못한게 너무도 가슴 아플 뿐이었다.

 

불과 1년 만에 그렇게 변한 것은 모두 자신의 책임 같았다. 이 악몽같은 결과를 놓고 볼 때 자신이 집에 모셔 놓고 간병만을 할 수 밖에 없는 처지였다면 그렇게 악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너무도 죄스러울 뿐이었다. 하지만 갖고 있는 직업을 버릴 수가 없었다. 낮에는 사업을 유지하고 저녁에는 모친에게 시달림을 받았는데 그로 인해서 낮에 피곤이 상첩한ㅎ 모습으로 잦은 출장과 무리한 작업을 하게 되어 그야말로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고 과로가 겹쳐서 쓰러질 위기에 불안감이 고조될 찰라에 모든 상황이 최악으로도겸쳐서 고쓰러질 출 치닫게 되고 마침내 모친이 이 전쟁을 끝내자고 결단을 내린 것이다.

“나.... 요양병원에 보내 줘!”

“그럼, 다시는 집에 오지 못해요. 그러지 말고 운동도 하시고 일어 나시면 괜찮아 질건데...”

“아니, 가겠어!"

고개를 저으시면서 모친은 결국 요양병원을 택한 것이다. 이 계기는 엄청난 결말을 예고하고 있었는데 그 뒤로는 기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누워 지내게 되었을 정도로 점차 움직임을 거부한 결과 악마에게 모든 것을 팔아 넘긴 것치라고 그는 믿고 싶을 정도로 악화된 피골이 상첩한 모친의 상태를 볼 때마다 가슴이 아팠다.

끝내 일어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제는 더 이상 일어 설 수 없어요!”

요양병원의 입원실 간병인이 그렇게 말했는데 불과 6개월 만에 상태가 악화되고 더 이상 근육이란 근육은 모조리 뼈에서 빠져 나간 것처럼 허약해 지고 말았다.

“먹은 것만 밣키셔요.”

   아내가 한 달에 두 차례씩 병원에 갔다 온 뒤에 하는 소리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8년 올 해 목표는? 文學 2018.03.29 182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173 0
공지 올 해 계획 文學 2015.01.25 1222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729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535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4974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401 0
2056 비염 증상 10월 23일 文學 2016.10.25 22 0
2055 동두천 출장 10월 22일 文學 2016.10.25 97 0
2054 탁구를 치면서... (15) 10월 20일 文學 2016.10.25 30 0
2053 탁구를 치면서... (14) 10월 20일 文學 2016.10.25 83 0
2052 탁구를 치면서... (13) 10월 19일 文學 2016.10.25 176 0
2051 가을이면 연례 행사처럼 찾아오는 안개주의보 10월 18일 文學 2016.10.25 32 0
2050 탁구를 치면서… (12) 10월 17일 文學 2016.10.25 60 0
2049 탁구를 치면서... (11) 10월16일 文學 2016.10.25 106 0
2048 어제 일요일에 공장에 출근하지 않았는데... 文學 2016.10.17 59 0
2047 옥천 농협 결혼식장에서... 文學 2016.10.15 113 0
2046 탁구를 치면서... (10) 文學 2016.10.15 85 0
2045 야간 잔업을 계속한다. 文學 2016.10.15 51 0
2044 운해 file 文學 2016.10.13 71 0
2043 탁구 라켓 file 文學 2016.10.12 392 0
2042 맥북프로 노트북을 활용한 수정 작업(2) 文學 2016.10.12 215 0
2041 맥북프로 노트북 컴퓨터를 활용한 수정 작업 文學 2016.10.12 143 0
2040 차 시동이 걸리지 않는 문제 file 文學 2016.10.12 157 0
2039 과연 내게 삶의 의미가 모두 사라지게 되면 어떻게 될까? 文學 2016.10.09 60 0
2038 매킨토시 단축키 모음 文學 2016.10.09 128 0
2037 탁구와 건강 文學 2016.10.08 132 0
2036 1 [2] secret 文學 2016.10.07 0 0
2035 이비인후과를 다녀오면서... 文學 2016.10.07 55 0
2034 승부욕과 실력 (탁구) 文學 2016.10.07 126 0
2033 맥북프로 노트북의 활용 文學 2016.10.07 125 0
2032 <동호회 탁구>에 대한 본격적인 편집 작업 file 文學 2016.10.05 87 0
2031 델 모니터의 연결 file 文學 2016.10.05 176 0
2030 월요일에는 탁구를 치러 가지 않는다. file 文學 2016.10.05 58 0
2029 젊었을 때는 잠이 많았었는데... 文學 2016.10.05 42 0
2028 <동호회 탁구>에 대한 의욕을 고취시킬 일이다. 文學 2016.10.04 33 0
2027 탁구를 치러간 체육관에서... 文學 2016.10.03 91 0
2026 오진 文學 2016.10.03 35 0
2025 감기와 고혈압 관계? 文學 2016.10.03 64 0
2024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 文學 2016.10.03 25 0
2023 집에 델 모니터의 설치했다. file 文學 2016.10.02 89 0
2022 미선네 아빠 secret 文學 2016.10.02 0 0
2021 이비인후과에 가다 (2) 文學 2016.10.02 25 0
2020 이비인후과에 가다 file 文學 2016.10.01 41 0
2019 델 모니터의 구입 file 文學 2016.09.30 105 0
2018 10월 초에는 모친이 계신 요양병원에 갔다 와야겠다. 文學 2016.09.30 67 0
2017 아침에 탁구를 치는 것 文學 2016.09.30 87 0
2016 어떤 의연함. 文學 2016.09.26 29 0
2015 고혈압의 문제와 해결 방법에 대한 고찰 文學 2016.09.30 23 0
2014 김천 출장 (대문 파손) 文學 2016.09.30 118 0
2013 이웃 사촌 file 文學 2016.09.30 82 0
» 어떤 의연함. 文學 2016.09.26 45 0
2011 <동호회 탁구>에 관한 편집을 시작하면서... 文學 2016.09.26 94 0
2010 <동호회 탁구>의 모든 내용을 옮겼다. 文學 2016.09.25 119 0
2009 새벽에 쓰는 글 文學 2016.09.25 30 0
2008 애니퐁 탁구 기계의 고장 文學 2016.09.23 117 0
2007 출장 중에 한 일 文學 2016.09.23 71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