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청성에서 ...

예초기 수리

2016.07.14 19:16

文學 조회 수:56

청성과 군서에 있는 밭에 가기 위해서 예초기를 손질하였다.

먼저 옥수수를 심으로 갈 때 예초기를 갖고 간 적이 있었다.

하지만 제초제만 농약 분무기로 뿌리고 말았는데 예초기가 시동이 걸리지 않아서였다. 키가 무척 크게 자란 잡초들 중에 망초대가 많았었는데 그것은 제초제로도 죽지를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초제만 잔뜩 뿌리고 왔었고...


Untitled_11281.JPG




일반 제초제로 망초가 죽지를 않았으므로 예초기로 목부분을 베어야만 했지만 고장이 나서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이 이제는 마음에 걸릴 뿐이다.

아마도 점심 식사 후에 예초기를 들고 갔다와야할 듯하여 수리를 한 것이다. 그리고 내일이던가 경운기를 갖고가서 바닥을 갈고 들깨, 콩, 팥... 같은 작물중에 아나를 파종하려고 한다.

   그동안 일이 바빠서 가보지 못했었는데, 모두 세 곳의 밭에 곡물을 심으려고 이제서야 서두른다.


  예초기는 분해를 하여 청소를 하고 뿌라그를 교체하자, 시동이 이내 걸렸다. 

  사실 예초기는 엔진톱과 다르게 수리하기가 아주 쉽습니다. 어지간해서는 시동도 잘 걸리므로 그다지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엔진톱은 전혀 달랐다.아마도 출력이 다르므로 같은 2 샤이클 엔진이지만 엔진톱의 경우는 분사 방식이 전혀 다른 것같았다. 시동 걸리가 여가 불편하고 잘 걸리지도 않았으므로 몇 대의 부품과 중고 기계를 사다 놓고 사용하지도 못하고 있을 정도였다.

  그러다보니 엔진톱은 고장난 상화이었고 전기톱을 주로 이용하는 편이다. 산에 갈 때도 경운기로 전기 발전기를 돌려서 220을 생산하여 전기톱을 사용하는 게 편리하여서 그렇게 하고 있었다. 그만큼 엔진톱을 관리하는 게 힘들다고 할까?


  오늘의 얘기는 어쨌튼 엔진톱이 아닌 예초기로 끌어 가야만 한다.

  점심 식사 후에 엔진톱을 실고 청성으로 향했다. 의외로 논 쪽은 잡초가 많지 않아서 예초기를 사용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서 밭으로 향했다. 논에서 밭까지는 대략 500여미터 떨어져 있었으므로 농로를 따라 조그마한 도랑의 둑길을 따라 구불 거리면서 올라 갔고 예의 밭이 있는 마을 양수기가 있는 건물 앞에 빈 공터에 차를 세워 놓았는데 대략 50미터 앞에 농가주택이 한 체 새로 단장을 하여 누군가 살고 있는 것같았다.

  먼저 왔을 때 아내가 하던 소리가 언듯 생각났다.


"밭에 가 봤더니 앞에 농가주택이 한 채 새로 지어져 있는데..."

"그래, 전원 생활을 하려고 누군가 살러 왔나 보지!"

  그 때는 별로 의미를 두지 않고 그렇게 주고 받았었는데 오늘은,

  '과연 누가 살고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470평의 위 밭. 170평 아랫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