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아, 생각은 자꾸만 커져서 머리 속을 가득 체워 놓는다. 결국 모두 토해 놓지 않으면 안될 지경이 된다. 그렇다면 이 때 필요한 만큼 조정을 하자! 우선 그 내용을 조합하여 엣세이 형식으로 쓰면 어떨까? 또한 그것을 나중에 조금 수정하면 책이 될테고... 그래, 이곳을 삶이 충만한 얘기체 형식으로 그려내는 것이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시각으로...

삶의 엣세이 (essay)

사나운 개

2016.06.06 14:53

文學 조회 수:76



Untitled_1100.JPG


2016년 6월 3일 금요일. 아침 8시 30분경 휴대폰으로 전화가 왔다. 그리고는 다짜고짜 욕지거리였다.

"너 새끼, 여기와서 개 때렸어 안 때렸어?"

제 분을 참지 못해서 소리치면서 악을 쓰는 격간 경상도 목소리였다.

전에 연천의 거래처에서 A씨라는 사람이 그랬었다. 

  그런데 다짜고짜 전화상으로, "개를 때렸냐?"고 묻는 것이 아닌가! 그것도 욕이 섞인 반말 지껄이로...

나는 이틀 전에 그런 적이 있었으니까? 아찔하다 싶었다.

내게 일어난 신상이었는데 왜, 이곳에 기록을 하지 않았을까? 언제 그랬는지 기억이 가물거렸다.

로젠택배 사무실이었다.


Untitled_1101.JPG

위의 중고 노트북을 주문했던 2016년 5월 30일을 지나서 이틀 후일 것이다. 그러니까 6월 1일 오후 5시 쯤...

물건이 배달 온것은 오전이었다. 내용물을 뜯어서 확인해 보니 내가 원하는 제품이 아니었다. 그래서 판매자에게 전화를 하고 반품 절차를 밟았다. 다만 로젠택배에서 다시 오는 것이 아니고 내가 직접 대리점으로 갖다 주웠는데 이곳에는 사람이 없었다. 콘테이너 박스가 두 채 있었고 그곳에 개 한 마리가 지키고 있을 뿐이었다.   

  나는 이 개에게 호되게 당한 적이 있었다.


Untitled_1102.JPG

2016년 3월 3일 위의 물건을 받아서 테스트를 해 보려고 했는데 비밀번호가 걸려 있어서 들어 갈 수 없었다. 그래서 반품을 하게 되었는데 이때 로젠택배였다. 처음으로 찾아간 로젠택배 사무실에서 나는 개 때문에 죽을뻔한 사건을 만났다.




///////////////////////////////



개 때문에 죽을 뻔 했었는데...

오히려 내를 학대했다고 욕지거리를 하면서 신고한다는 전화를 받았네요!


결국에는 망신을 당하는 꼴이었습니다. 그리고 로진택배에 찾아가서 먼저 번에 죽을뻔 하였다고 설명을 하였지만 막무가내였습니다. 개가 있는지도 모르고 로젠택배를 찾아건 것은 먼저 번이었습니다. 그리고 콘터이너 아래에서 희고 우람한 진돗개 잡종견이 튀어 나왔는데 사납게 이빨을 드러내면서 달려 들어서 뒤로 물러나면서 들어 간 곳은 공교롭게도 콘테이너와 허름한 창고 사이였습니다.


 하지만 개를 묶어 놓은 것은 한 곳이 아니고 마당을 가로 질러서 와이어 줄을 늘어 트려 놓았으므로 이 쪽 저쪽으로 왕내하면서 달려 들었고 나는 중간 지점에서 오도가도 못하다가 개가 멀어진 것을 틈타서 뛰어 나오려다가 그만 넘어지고 말았고.  무릅과 손바닥이 까져서 피가 나왔는데 무엇보다 크게 중심이 흔들려서 머리가 삐끗했던 모양입니다. 고개까지도 아팠습니다. 다행이 개가 물기 전에 재빨리 빠져 나와서 화는 모면했었지만 두 번째 찾아 갔을 때는 겁부터 나서 비자루로 때리는 시늉을 하였고 돌을 던져서 달려 들지 못하게 해 놓고 반품 물건을 사무실에 놓고 왔었는데 그게 지나가던 사람이 본 모양입니다. 전화를 하여 상세하게 설명을 한 것까지는 좋았는데 그 여파가 내게 다시 터졌습니다.


전화를 하여 욕지거리를 늘어 놓았으므로 가겠다고 해 놓고 찾아 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