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새로운 방식

2014.01.14 06:24

文學 조회 수:9838

untitled_145.jpg

 

계속하여 전에 없던 열정을 갖고 새로운 방식으로 글을 쓰게 된다. 

그것은 글을 정리하는 시간을 줄이면서 바로 출간과 직결시켜 나가는 것이다. 그래서 중간 부분이 없어짐으로서 바로 정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다. 

 

  이 뜻은 인터넷으로 올리는 작업이 불필요해지게 된다. 

  바로 아래한글에서 작업하여 한 권의 책으로 초고가 완성시킬 것이다. 

  원고지 350페이지(장편) 분량의 내용들이여서 방대한 양이다. 내용이  어느 정도 이루워 지게 되면 인디자인으로 편집이 시작될 것이다. 같은 방식으로 노트북 컴퓨터에서 아침 저녁의 시간만 이용해서도 충분하였다. 그 뒤 인디자인으로 바로 인쇄를 할 것이다.

 

  이것은 2014년도의 새로운 풍속도가 될 것이다.

  같은  노트북 컴퓨터에서 모든 작업(탈고, 수정,  편집디자인, 인쇄)을 할 수 있게 되면서 그만큼 불필요한 작업은 사라지게 될테니까? 왜냐하면 아침 저녁으로 방한 텐트 속에서 많은 시간을 벌었다고 할까? 지금으로서는 이렇게 짜투리의 시간이 너무 소중하고 유용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아침에 소변이 마려워서 일찍 깨게 되는 노인의 증상으로 인하여 잠이 없어졌는데도 불구하고 그동안에 이불 속에서 밖으로 나오지 못하였던 것을 생각하면 많은 변화라고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전에 같으면 이런 시간을 충분하게 사용하지 못하고 출간에 대한 의욕은 불탔었지만 시간이 부족하다고 실천을 하지 못찬 체 계속하여 내일로 미루기만 왔었다.

 

 그 시간들이 아까워저 지금은 아침 저녁으로 방한텐트 속에서 이불을 머리까지 씌운체 두 팔만 내놓고 노트북 컴퓨터를 무릅위에 얹고 글을 쓰게 된 것이다. 지금은 4권 정도의 책을 정리하고 자료를 수집하는 중이었다. 단 한 권의 책도 출간하지 못했었는데 4권씩이나 욕심을 내게 된 것이다. 그만큼 시간적으로 많은 여유를 갖기도 하였지만 무엇보다 의욕이 불타게 된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두 번째 책을 출간한 뒤부터 지금까지 몇 년동안 무엇을 하였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나는 시간을 낭비하였던 것이다. 그리고 아쉬워 하고 다음으로 미루웠는데 사실 시간이 지나게 되면 그 뒤에는 찾을 수가 없다. 그래서 지금은 이 시간의 중요성을 강조하게 되었다. 지금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그냥 잃어 버렸을 내용을 새로 정리하고 오로지 책으로 출간하기 위해서만 구성하게 된다. 이 뜻은 인터넷으로 작업하는 시간은 그만큼 줄이고 직접적으로 아래한글로....

 

  노트북 컴퓨터를 무릎 위에 올려 놓은체 두 손을 내놓고 글을 쓰고 있는 것이다. 직접적으로 아래 한글로 모든 책의 내용을 수정하면서 써 내료가는 작업은 많은 시간을 절약하게 할 것이다. 인터넷으로 올려 놓은 글을 활용하기는 하지만 그것은 처음부터 그렇게 진행된 것은 아니었다. 적어 놓았던 자료들을 수집하는 단계에서만 필요했다. 모든 내용이 아래한글로 쓰여진다. 

  그리고. 조금이라도 게을러 지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생각 모음 (156)

  1. 위에 있던 모든 내용은 다시 쓴 것이다.

  누워서 마우스를 클릭하다가 잘못하여 모두 사라지게 되었다. 그래서 애써 쓴 글을 모두 잃어 버리고 다시 쓰게 되었다. 조심하지 않으면 두 번씩이나 새로 쓰게 되므로 자세를 바로 잡아 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10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9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291 0
»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9838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6656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098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7644 0
3149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5) new 文學 2019.10.20 0 0
3148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4) [2] 文學 2019.10.19 0 0
3147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3) 文學 2019.10.18 1 0
3146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019.10.16 08:58 文學 2019.10.17 1 0
3145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2) file 文學 2019.10.17 3 0
3144 G.L 이라는 곳에 납품할 기계의 페인트 칠 文學 2019.10.16 2 0
3143 건강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닐까? 文學 2019.10.16 1 0
3142 너무 편하고 안이한 생활로 빠져 든다는 건... 文學 2019.10.13 2 0
3141 탁구의 기본기 文學 2019.10.13 1 0
3140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2) 文學 2019.10.12 3 0
3139 TV 와 <컴퓨터 모니터> 용도를 충족시키는 디스플레이의 등장 file 文學 2019.10.12 11 0
3138 행복의 근원 fiction (100) 文學 2019.10.11 4 0
3137 올 해 수확이 무엇인가! (2) [1] file 文學 2019.10.11 9 0
3136 올 해 수확이 무엇인가! 文學 2019.10.11 1 0
3135 추워진 날씨에 대한 대비 2019.10.10 08:39 文學 2019.10.11 1 0
3134 어제 출장을 나갔던 AQ 라는 공장 (2) 文學 2019.10.09 1 0
3133 어제 출장을 나갔던 AQ 라는 공장 文學 2019.10.09 2 0
3132 빠르지 않는 고속도로 file 文學 2019.10.08 6 0
3131 구원의 빛 文學 2019.10.07 5 0
3130 지름길 文學 2019.10.07 3 0
3129 탁구를 치러가지 못한 토요일 어제 2019.10.06 09:58 文學 2019.10.07 2 0
3128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는 금요일에는 저녁 文學 2019.10.05 4 0
3127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가면서... 2019.10.04 19:16 文學 2019.10.05 5 0
3126 자영업을 운영하는 어려움 2019.1.04 06:43 file 文學 2019.10.05 8 0
3125 과거와 현재의 차이점 file 文學 2019.10.03 12 0
3124 엇그저께 일요일 file 文學 2019.10.02 15 0
3123 안개 정국 file 文學 2019.10.01 10 0
3122 손바닥의 극심한 가려움 file 文學 2019.09.30 19 0
3121 9월의 마지막 일요일 file 文學 2019.09.29 10 0
3120 정신없이 바쁜 토요일 文學 2019.09.28 4 0
3119 오래된 거래처 2019. 09. 27 13:07 文學 2019.09.28 4 0
3118 안과와 이비인후과를 다녀와야 할 듯... (2) 2019.09.27 08:04 文學 2019.09.28 7 0
3117 안과와 이비인후과를 다녀와야 할 듯... 2019.09.27 08:37 文學 2019.09.28 5 0
3116 발안 출장 (2) 2019.09.25 05:04 文學 2019.09.25 7 0
3115 발안 출장 2019.09.24 00:01 文學 2019.09.25 7 0
3114 상중 (喪中) (1) 편집을 하면서... 2019. 09.23 09:27 file 文學 2019.09.25 8 0
3113 심기일전 文學 2019.09.23 4 0
3112 내게도 신의 느낌이 펼쳐 지다니... 2019.09.22 22:01 文學 2019.09.23 5 0
3111 슬픔처럼 비가 내리면... 2019.09.22 09:49 file 文學 2019.09.23 8 0
3110 왜, 똑같은 사람들이 아닐까? 2019.09.21 15:04 文學 2019.09.23 5 0
3109 들깨 탈곡한 뒤 대전으로 탁구를 치러 갔다. 文學 2019.09.21 4 0
3108 독감 (2) 23019.09.20 : 금 file 文學 2019.09.21 13 0
3107 독감 文學 2019.09.19 6 0
3106 꼴에 대한 생각 文學 2019.09.19 5 0
3105 상중의 편집 작업에 대한 구상 file 文學 2019.09.19 12 0
3104 이빨을 해 박았다. 文學 2019.09.17 6 0
3103 상중에 대한 편집작업 file 文學 2019.09.16 18 0
3102 추석 다음 다음 날 文學 2019.09.16 7 0
3101 추석 다음 날 file 文學 2019.09.15 25 0
3100 명절 증후군 文學 2019.09.15 7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