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새로운 리눅스 서버... 일기 (日記)

하지만 기계 제작 일이 계속 주문이 들어와서 밀려 있는 상황. 조금 더 야간 잔업을 진중하게 집중하지 않으면 안 될 정도. 그렇지만 겨울철이다보니 너무 추워서 또한 야간 작업이 힘들었지만 이제 봄부터는 더 집중할 필요가 있었다. 계속된 기계 주문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을 더 많은 시간을 기계작업시간으로 충당하여야만 한다는 점이었다.

5촌 당숙의 죽음

2010.04.29 08:29

文學 조회 수:6469

Nonamet112.jpg

법동의 중앙병원 장례식장 5호실.

오후 7시가 조금 넘은 시각에 출발을 하여 중앙병원 장례식장 옆의 골목 길에 차를 세우고 걸어 들어 갔다.

유료 요금을 받는 중앙병원 주차장에 차를 세우지 않기 위해 세 번을 빙글빙글 돌다가 차 세울 곳을 찾았었다.

 

당숙들 중에 가장 큰 당숙이었다.

이상하게도 사형제나 되는 큰 집의 당숙들은 서로 헐뜻고 싸웠으며 결국에는 단절되는 사태까지 야기하고 있었다.

 

세 명의 조부(祖父)가 각각의 집안을 이루웠는데 사실 내가 장손이었지만 우리는 이미 눈 밖에 난 처지였다. 너무 못살아서 어려운 생활 때문에 조부는 결혼조차 늦었고 딸과 아들 둘을 낳은 상태로 조모는 다른 남자에게도 또 다른 자식을 낳고 살았다. 그 바람에 부친은 어미 없는 자식이 되어 개망나니처럼 성장을 하였고 모친과의 결혼 생활은 무능력한 당신으로 인하여 모친에게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게 만들었다. 여자의 능력으로 자식들의 뒤바라지를 한다는 것은 그만큼 가난한 생활을 연속일 수 밖에 없었다. 장남인 나는 모친에 이어 희생을 강요하였었고...

 

  그렇지만 둘 째 집안은 번창하였고 그 중에 큰 아들은 비록 벽돌을 쌓고 미장을 하는 막일을 하였지만 부지런하여 돈을 벌어 주위의 땅을 사들여서 농사를 지었다. 마침 이 지역에 대규모 택지 개발지역으로 변모를 하게 되었고 크고 작은 전답은 그야말로 일확천금이 되었으니...

  그렇지만 화근은 재산으로 인하여 형제들이 다투게 되었는데 그 주된 이유는 조부에게서 물려 받은 재산까지 보상을 받았고 그것을 분활하는 과정에서 의견이 상충하여 서로 둘 째 집안도 형제들끼지 왕래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세 째 집안의 큰 아들은 중개자였고 연락을 하는 중립적인 위치에 있었다. 그가 엇그저께 2010년 4월 27일 내게 소식을 알려왔었다.

  "큰 아버지가 돌아 가셨어!"

  "언제?"

  "응, 오늘 아침... "

  "건강하셨잖아?"

  나는 전화를 받으면서 불편한 심기를 느꼈다. 우리 집안도 몇 년 전부터 발길을 끊고 지내다가 부친의 장례식때 찾아 온 것을 계기로 조금 가까워진 듯 싶었고 막내 동생의 결혼식에 참여를 하여 그나마 소월하던 마음을 풀려고 했었다. 사실 이런 친척들과의 관계에서 가장 큰 힘이 되는 것은 재산의 많고 적음으로 주도권을 쥘 수 있었다. 내가 돈이 없고 갖고 있는 재산이 없으면 업신여기고 굽힐 수 밖에 없었다. 항상 우리 집안은 가난하였으므로 친척들에게서 소외되곤 했었다. 그게 지금으로서는 무엇보다 가슴 아픈 일이었고 그런 느낌을 배재할 수 없도록 우리 집안이 못살았던 게 한이었었다.

  "왠걸... 병원에 자주 들락거렸었지!"

  "음.... 연세도 많지?"

  나는 부친이 72세에 돌아 가신 것이 떠올랐다. 그럼으로 그보다 더 많을 것이지만 가급적이면 정확하게 알고 싶지도 않았다.

  "여든.... 가까이 되실거야!"

  그도 나이를 알고 있지 않은 모양이다. 

 

  28일 오후 8시쯤에  장례식장에 도착하였는데 비가 오는 궂은 날씨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7년 맥에 윈도우10을 설치한다. (나의 맹세) 文學 2021.03.16 178 0
공지 파라다이스 탁구 [1] 文學 2021.01.30 135 0
공지 새해결심 文學 2019.01.03 334 0
공지 2019년 1월 1일 文學 2019.01.02 355 0
공지 입출금 내역과 할 일. 文學 2016.12.07 0 0
공지 글 쓰는 방법을 다르게 한다. 文學 2015.06.02 1668 0
공지 새로운 방식 文學 2014.01.14 10163 0
공지 책 출간에 대한 계획 文學 2013.04.19 27017 0
공지 서울 출장 (134) [1] 文學 2013.01.23 25516 0
공지 생각 모음 (140) [1] 文學 2013.01.15 28195 0
4359 2013년의 계획 [1] 文學 2013.01.07 23165 0
4358 옆 집의 화물차 차 바닥에 철판을 용접하여 붙였다. file 文學 2011.04.10 16112 0
4357 헛수고를 하면서... (5) 文學 2016.06.10 10019 0
4356 고주파 열처리 file 文學 2009.10.24 9301 0
4355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file 文學 2009.07.04 8840 0
4354 공장에서 지관자동 NC 절단 기계를 제작하며.. (2) file 文學 2009.07.04 8414 0
4353 기계톱 PLC 교체 file 文學 2010.09.05 8353 0
4352 홈텍스에서 부가세를 납부하다.(3)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10 8279 0
4351 결혼 청첩장 file 文學 2009.10.25 7999 0
4350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964 0
4349 집에 있는 양수기 수리 file 文學 2009.07.24 7932 0
4348 덤프트럭으로 정전을 야기한 피해보상에 대하여...(한국전력신문고에 올린글)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909 0
4347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898 0
4346 삼성화재 민원접수 창구에 올린 글 file 文學 2009.07.10 7691 0
4345 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과 회신내용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8 7550 0
4344 고주파 열처리 (2) file 文學 2010.01.28 7510 0
4343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7506 0
4342 노래방 기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10.04.14 7503 0
4341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7375 0
4340 덤프트럭으로 정전을 야기한 피해보상에 대하여...(한국전력신문고에 올린글)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7346 0
4339 이것은 매킨토시 컴퓨터 쿽(QuarkXpress) 프로그램으로 만든 겉표지 입니다. file 文學 2010.01.10 7281 0
4338 ALLCNC에서... 네이버 카페 file 文學 2010.01.08 7272 0
4337 집중 호우로 누수가 된 공장에서... file 文學 2009.07.15 7003 0
4336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920 0
4335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2) file 文學 2009.07.17 6822 0
4334 미쓰시비 홈페이지에 올린 글 [1] file 文學 2009.12.01 6801 0
4333 나이가 들면서 아침에 일찍 잠에서 깨는 이유 (?) file 文學 2011.03.09 6777 0
4332 mail을 번역한 내용 文學 2011.10.28 6768 0
4331 어제는 밤 11시까지 작업을 하다. file 文學 2009.07.19 6724 0
4330 S가 포크레인(굴삭기)를 절벽 아래로 떨어트렸는데.... 文學 2011.04.06 6718 0
4329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file 文學 2009.07.17 6703 0
4328 중고 목재 전선 드럼 쌓아 놓는 옆 집의 이전 文學 2010.12.11 6683 0
4327 피해보상에 대하여...(2) file 文學 2009.07.14 6677 0
4326 하수도 관로사업 야적장 file 文學 위의 文學 2009.07.09 6666 0
4325 연속적으로 출장을 나가면 누가 일하는가! file 文學 2010.02.21 6665 0
4324 2010 년 2월 15일~19일 file 文學 2010.02.20 6610 0
4323 중고 오디오를 옥션에서 구입하다. (2) file 文學 2010.05.09 6513 0
4322 씀씀이를 줄여야만 한다. 文學 2010.12.16 6485 0
» 5촌 당숙의 죽음 file 文學 2010.04.29 6469 0
4320 어젯밤 12시까지 페인트 칠을 했다. 文學 2009.07.26 6435 0
4319 부산 출장 (110) 제단기를 구입하다. file 文學 2009.07.22 6350 0
4318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4) 文學 2009.07.27 6344 0
4317 천막 기계 A/S 를 나가면서... (3) file 文學 2009.07.19 6325 0
4316 어제는 부산의 J.I 에서 보내온 부속품을 수리했다. 文學 2011.01.22 6312 0
4315 낮에 용접을 해서 눈이 아프다. 文學 2011.03.20 6301 0
4314 KT 광통신이 끊겼다. file 文學 2009.07.14 6294 0
내가 글을 쓰고 이곳에 옮겨 적는 것은 자료를 보관하기 위해서였다. 이것이 책으로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앞으로 많은 시간과 숙성을 거쳐야만 하는 데 그 진가가 발휘되기 위해서 필요한 자료로 첨부될 내용이라고 할까? 그렇다면 이 모든 내용이 언제 어느 때 충분한 소재로서 활용될 수 있을까? 그것은 문학적인 고취하 충분히 무르익어야만 가능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