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인쇄로 책을...

     ---리룩스서버컴퓨터 백업

  공개 자료실 

 文學위의 文學 출판사입니다. PDF로 전환하여 복사기로 책을 만듭니다.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인쇄'에서 확인해 보세요!

제로보드 4.0의 일기(日記) 이곳은 '제로보드 4.0'에 있던 내용을 추출하여 되올린 곳인데... 간혹 게시판의 하단 내용에 이상이 생긴다. 그렇지만 봉사로 있다가 무려 6년만에 다시 눈을 뜬 것만 같다. 또한 글을 쓰던 예전의 기억을 떠올려 볼 수 있어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다. 너무 기쁜 나머지 이정도만해도 과분한 것 같다.

Noname593tm.jpg

대전광역시 동구청 생활 민원도우미에 올린 글

2월 25일 새벽 6시 50분

  '대전 광역시의 시외버스 터미널 뒤 담옆에 차를 주차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시외버스를 타고 의정부로 출장을 갔습니다.

  직접 차를 몰고 가면 3만원씩 디젤 연료를 주유소에서 두 번은 넣고 고속도로 통행료로 왕복 일만 오천원이나 지불하기 때문에 우선 경비가 6~7만원이 나갈 것이다. 그렇다면 경비를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차를 놓고 시외버스를 타고 가는 것이지요!

  고속버스 터미널은 4차선 대로변에 위치하다보니 입차는 4차선으로 출차는 2차선의 측면 도로를 이용하므로 뒤편의 골목들은 차량을 주차해 놓아도 다른 차량에 지장을 야기하지 않는다면 결코 '불법 주차 위반'에 단속 대상이 되지 않습니다. 고속버스를 이용할 때 뒷 골목에 주차해 놓는 것은 아무런 상관이 없었으므로 그렇게 새벽녁에 차를 세우고 광주, 동서울을 출장 다니곤 합니다. 새벽에 나와 차시간에 맞추려면 가급적 터미널과 가까운 곳에 주차를 해야만 합니다.
  
  '동부 시외버스터미널'의 경우는 전혀 달랐습니다. 앞쪽의 2차선 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그림처럼 뒷골목을 이용하여 다녔습니다.
  이곳은 어찌보면 시외버스 차량들의 무단 통행 도로이며 무법자처럼 행세(?)하며 군림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골목길인데 말입니다. 앞 쪽에 엄연히 2차선 도로가 위치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시에서는 시외버스의 통행을 저해하는 모든 차량을 '무단 불법 주차 차량'으로 단속하였으며 동구 견인소에서는 재빨리 견인해 갔지요! 그 신속함은 군인들의 전쟁터를 방불케할 정도로 신속하였으므로 그야말로 '눈뜨고 코배간다!' 는 말이 실감날 정도입니다.
  단속반원들은 내가 시외버스에 급히 탑승하고 출발하고 얼마되지 않아서 신속히 차량을 견인해 갔습니다. 나중에 나는 동구견인차량주차장에서 37,000 원을 지불하고 차량을 빼왔습니다. 4만원의 불법주차과태료가 나온다는 말을 뒤전에 들었지만 상관없습니다.
  
  제가 낼 것 같습니까?

  생각해 보십시요!
  시외버스 뒷 골목은 순전히 시외버스들에게 점령당했습니다. 앞쪽의 2차선 도로는 사실상 영업용 택시로 점령을 당했지만 단속을 하면 통행에 결코 지장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곳은 본래의 목적이 시외버스의 통행을 위해서 확장되었을테니까요!
  왜? 골목길을 우회하여 시민들의 주차장에서 빼앗아 무법자처럼 행세하여 전용화 시켰을까요? 그것을 합리화 시키기 위하여 대전시의 주차단속 부서와, 동부 견인차량 사업소와 결탁하였을까요? 2차선 도로가 아닌 골목길에 주차단속권을 남발하여 무더기로 적발하는 사례를 지금까지 자행하여왔으므로 많은 차량 소유주들이 시외버스의 운행을 위한다는 이 허울좋은 단속을 당했을 것입니다.
  
  왜 2차선으로 도로망을 확장하지 않고 지금까지 이런 무더기 단속을 일삼았습니까? 이 골목길을 2차선으로 확충할 수 없는 구역입니다. 왜냐하면 시외버스 터미널을 위해 골목길을 확장하면 골목길을 모두 그렇게 바꿔야만 하니까요!

  시외버스는 앞으로 터미널 앞의 2차선 도로를 통과하여 주차장으로 진출입을 하여야만 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았으므로 이런 사실을 시민들에게 무단주차위반으로 차량을 견인해가는 야만적인 폭력(?)을 행사할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무고한 시민으로서 분노를 느낍니다! 그리고 개선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 뒤골목에서 견인된 차량 소유주 올림-


조회 수 :
2757
등록일 :
2008.02.29
19:29:07 (*.168.10.1)
엮인글 :
http://www.munhag.com/?document_srl=16019&act=trackback&key=ae8
게시글 주소 :
http://www.munhag.com/?document_srl=160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16 까죽 나무의 향연 (2) 문학 3215   2008-04-27 2008-04-27 05:49
까죽 나무의 향연 (2) 어제는 축사에 가서 이웃집 밭과 경계 구역에 심어져 있는 까죽나무에서 새순을 땄다. 축사의 지붕 위에 올라서서 까죽 나무의 순을 따면 되었으므로 무척 간편해졌으므로 맘먹고 실컸 땄으므로 그것을 들...  
615 까죽 나무의 향연 imagefile 문학 3526   2008-04-26 2008-04-26 18:59
. 까죽 나무에 새순이 솟았다. 붙임개를 만들어 술 한잔 마시면 그 향기가 온몸에 스며들고... 좋은 이웃들과 함께 까죽 나무에서 새 순을 따는 재미도 솔솔 나는데 까죽에서 나오는 향긋한 내음에 취하여 붙임개를 먹기도 ...  
614 주장 - 생각 모음 문학 3234   2008-04-24 2008-04-24 20:05
우리는 누구나 자신의 주장이 옳다고 우긴다. 그 주장하는 것만큼 모든 것을 통달했고 그에 따라 자신이 가장 앞선 진보주의자라고... 과연 그럴까? 그렇게 주장할 수 있다는 사실이 어불성성은 아닐까? 남을 설득하기 위해 자...  
613 엇그저께- 일기 imagefile 문학 3314   2008-04-16 2008-04-16 15:43
. 1 4월 11일 기계를 납품하고 대금을 결제 받았지만 간곳이 없었다. 다음 기계를 4월 21일과 30일 각각 납품하여야만 했으므로 부속 값으로 전부 지출한 것이다. 거기다가 포천에서 NC 카팅기 마지막 대금으로 100만원까지...  
612 어제 출장을 나간 공장에서... 문학 3257   2008-04-12 2008-04-12 20:07
어제, 오산 톨케이트에서 나오자, 정관이라는 곳으로 향했었다. 기계를 실은 1톤 화물차는 부레이크가 잘 듣지 않았으므로 속도를 내지 않았다. 고속도로에서도 평균 속도 85km 였었다. 정관으로 이전을 하여 기계를 맞춘 'C'라...  
611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8) imagefile 문학 3956   2008-03-18 2009-10-31 08:21
. 무심코 2008년 2월 25일 새벽 6시 55분. 대전 동구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의정부까지의 버스를 탔습니다. 그런데 '대전 광역시의 시외버스 터미널' 뒤 담옆에 차를 주차해 놓고 시외버스를 타고 의정부로 출장을 갔습니다만 ...  
610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7) imagefile 문학 3579   2008-03-15 2009-10-31 08:20
2007년 12월 17일 나는 옥천 법원에서 즉결심판을 받고 벌과금으로 60,000원의 냈다. 즉결심판이란 교통 벌과금에 이의를 신청하여 출석 심판을 하고 바로 벌과금을 내게 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그날은 영동 법원에 가는 날이...  
609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6) imagefile 문학 3387   2008-03-15 2009-09-23 08:44
'인간은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이다!' 라고 하듯이 인간에게 기계는 중요한 도구다. 기계를 만들어서 공장에 납품을 했지만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서 능률의 차이가 많은 난다. 물론,'기계의 속도와 구성이 얼마나 ...  
608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5) 문학 2938   2008-03-15 2009-10-31 08:18
내가 '대전 동부 시외 버스터미널'에서 오전 6시 55분에 시외버스를 타고 의정부로 향하는 이유는 순전히 위의 기계를 사용하지 못하여 제품에 하자가 발생하였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NC 지관 자동 절단기계'라는 불렀는데...  
607 대전 동부 시외 버스 터미널에서...(4) imagefile 문학 3827   2008-03-15 2008-03-15 08:50
의정부 행 첫 차는 대전 동구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6시 55분에 출발을 하는데 나는 불과 10여분을 남겨 놓고 근처에서 차량을 주차해 놓을 곳을 찾아 보았다. 시외버스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최대한 가까운 곳에 주차해 놓...  
606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8) 문학 2711   2008-03-04 2008-03-04 22:54
이런 복잡한 인맥들이 내게 형성된 것만은 결코 아니었다. 거래처의 사장도 마찬가지였고 많은 이들이 또한 그랬다. 단지 그것의 인맥을 형성한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따라붙은 물질적인 혜택을 공유할 수 있는 관계가 얼마나 차...  
605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7) imagefile 문학 2745   2008-03-04 2009-10-31 08:20
'인간은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이다!' 라고 하듯이 인간에게 기계는 중요한 도구다. 기계를 만들어서 공장에 납품을 했지만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서 능률의 차이가 많은 난다. 물론,'기계의 속도와 구성이 얼마나 ...  
604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6) 문학 3858   2008-03-03 2009-10-31 08:18
. 내가 '대전 동부 시외 버스터미널'에서 오전 6시 55분에 시외버스를 타고 의정부로 향하는 이유는 순전히 위의 기계를 사용하지 못하여 제품에 하자가 발생하였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NC 지관 자동 절단기계'라는 불렀는데 ...  
603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5) imagefile 문학 3242   2008-03-01 2008-03-01 17:47
. 의정부 행 첫 차는 대전 동구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6시 55분에 출발을 하는데 나는 불과 10여분을 남겨 놓고 근처에서 차량을 주차해 놓을 곳을 찾아 보았다. 시외버스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최대한 가까운 곳에 주차해...  
»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4) imagefile 문학 2757   2008-02-29 2009-10-31 08:05
대전광역시 동구청 생활 민원도우미에 올린 글 2월 25일 새벽 6시 50분 '대전 광역시의 시외버스 터미널 뒤 담옆에 차를 주차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시외버스를 타고 의정부로 출장을 갔습니다. 직접 차를 몰고 가면 3만원씩...  
601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3) imagefile 문학 2870   2008-02-28 2009-10-31 08:04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3) 참으로 이상한 점은 대전 동부 시외버스 터미널에서는 버스들이 앞의 2차선 도로를 두고 뒤의 골목을 무법자처럼 이용하고 있엇다는 점이었다. 그 골목에 잘못 주차해 놓은 일반 차량들은 모두 불법...  
600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2) imagefile 문학 3222   2008-02-27 2009-10-31 07:53
새벽 6시. 집에서 나오기 전부터 나는 망설였다. 포천을 조금 못간 송우리까지 가기 위해서, '1톤 화물차로 고속도로를 운행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대전 광역시의 시외버스 터미널 근처에 차를 주차해 놓고 시외버스를 타고...  
599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 imagefile 문학 3504   2008-02-26 2009-10-31 07:51
대전 동부 터미널에서 가양동 동부 견인 주차장까지는 불과 2Km 내외였다. 영업용 택시를 타고 기본 요금거리였으므로 1800원을 지불하고 차에서 내린 뒤에 공터처럼 만들어진 부지에 견인 차량과 여러 대의 차량들이 주차되어 ...  
598 의정부 공용 터미널 2층의 PC방에서... imagefile 문학 3180   2008-02-25 2008-02-25 22:06
의정부 공용 터미널 2층 PC방이다. 아침 6시 55분에 대전의 동부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의정부로 향하는 버스를 탔었다. 그리고 송우리로 가는 버스를 타고 거래처의 공장에 기게 A/S를 나온 것이다. 사실상 고장도 아닌 것을...  
597 드디어 책이 나오다.(5) imagefile 문학 3121   2008-02-24 2008-02-24 17:36
. 위의 그림은 그렸다가 올리지 못한 부분이다. 여가가지 그림을 실패를 보고 난 뒤에 그 중에 하나로 선정하는 문제에서 무척 고심했었다. 그림을 그리고 편집하는 가운데 2007년 11월을 꼬박 보내었지만 책은 완성하지 못했...